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리뷰] 왕좌의게임:윈터이즈커밍, 모바일 세상에서 웨스테로스의 주인이 되어보자

모바일게임과 IP(지식재산권)는 뗄 수 없는 사이로 발전했다. 게임은 물론, 세계적인 인지도를 쌓은 콘텐츠 IP는 모두 모바일게임으로 출시됐거나 개발이 진행 중이다. 이런 흐름에 유주게임즈코리아도 뛰어들었다. 조지 R.R. 마틴의 소설이자 HBO의 인기 드라마 ‘왕좌의게임’의 정식 라이선스를 받은 전략게임 ‘왕좌의게임:윈터이즈커밍’의 글로벌 서비스를 21일(한국 시각) 시작한 것.

‘왕좌의게임:윈터이즈커밍’은 유저가 서로의 영지를 키우고, 병사를 육성해, 패권을 놓고 겨루는 전략게임이다. 원작의 권력 투쟁과 대립을 녹여냈다. 특색을 내세우기 어려운 전략 장르에 큰 사랑을 받은 IP를 투자함으로써 개성을 더했다.

웨스테로스를 다스리는 7개의 가문

원작 드라마와 소설(왕좌의게임)은 다양한 등장인물이 등장한다. 캐릭터가 소속된 가문과 왕국은 복잡한 이해관계로 얽혀있다. 때로는 복수가 연쇄되는 상황도 자주 발생한다. 이는 전략게임의 핵심 요소인 대립과 닮은 부분이기도 하다.

자원 입수와 협력을 위해 가문 합류는 필수다

‘왕좌의게임:윈터이즈커밍’은 이런 가문의 대립에 집중했다. 유저는 자신의 영지와 가문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이를 통해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전략 장르의 협력 개념을 가문으로 발전시켜 핵심 시스템으로 삼은 느낌이다. 실제 플레이에서는 가문을 돕고, 도움을 받으며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다.

캐릭터의 외형은 드라마 속 모습과 똑같다

드라마와 소설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영입하고 육성해 전투와 내정에 활용할 수도 있다. 캐릭터의 외형은 드라마의 모습을 그대로 썼다. 게임을 처음 접하는 유저도 캐릭터의 외형으로 어떤 캐릭터인지 단숨에 알아볼 정도로 잘 재현됐다.

해적 기질이 강한 그레이조이 가문 캐릭터는 생산 대신 전투 지휘관 능력이 높다

캐릭터는 크게 전투 지휘관과 내정을 다루는 역할을 수행한다. 건물 증축 속도를 높이거나, 병사들의 능력치를 올리는 데 배치할 수 있다. 각 캐릭터에 부여된 능력치, 병과를 파악하고 이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게 유저의 실력을 가늠하는 척도다.

RPG 요소인 캐릭터 육성도 비중이 상당하다

흔히 전략게임은 영지의 규모와 병력으로 승부가 가려지곤 한다. 반면 ‘왕좌의게임:윈터이즈커밍’은 캐릭터의 육성도 무시하지 못할 만큼 비중이 크다. 캐릭터마다 다른 기술을 보유했고, 성장과 장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육성할 수 있다. 캐릭터의 강렬한 매력이 인기를 끌었던 원작의 특징이 반영된 부분이다.

예를 들어 필자가 처음으로 얻은 지휘관 롭 스타크는 보병과 공격, 방어에 능력이 탁월하다. 내정보다는 전투 부대 지휘관에 어울리는 특징이다. 궁병 시에라 툴리의 경우는 방어 대신 건설 특기를 가지고 있다. 이를 건물 신축 혹은 업그레이드에 활용하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캐릭터의 관계에 따라 시너지를 받을 수 있다. 그런데 어떤 관계인지 게임 내에서는 알려주지 않는다

원작 캐릭터의 외형과 목소리, 능력치를 전략에 녹여낸 부분은 확실히 신경 쓴 티가 난다. 하지만 캐릭터의 배경 스토리나 역할군에 대한 소개가 부족한 점은 옥에 티다. 롭 스타크가 어떤 인물인지 게임 속에서 확인하기 어렵다. 원작을 알지 못하는 유저에게 캐릭터의 특징과 이야기 등 최소한의 정보를 제공했다면 더 좋을 것 같다.

내정과 전투 시스템은 전략 시뮬레이션의 기본에 충실하다. 건물 레벨에 따라 더 많은 자원을 얻을 수 있고, 훈련시킬 수 있는 병사의 질도 높아진다. 식물을 연구하고, 병사의 능력치를 강화하는 연구 테크 내용도 충실하다. 병영에서 육성한 병사로 부대를 편성하고, 지휘관을 지정해 정벌에 나서는 일련의 과정도 부드럽게 연계된다.

네비게이션 메뉴로 대략적인 영지와 준비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이런 활동을 지원하는 시스템도 편리하다. 화면 왼쪽의 네비게이션 메뉴로 영지의 대략적인 상황과 생산, 미션을 파악하기가 편하다. 또, 3D로 구축된 영지 화면을 확대-축소해 필요한 기능을 빠르게 찾을 수 있다. 최적화도 수준급이라 V50 기준으로 끊김이나 열화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필요한 로딩도 없어 화면전환이 잦은 전략 게임임에도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했다.

성벽 외곽에 배치하는 생산 건물을 여러 개 배치하면, 상세 화면에서 다른 건물로 쉽게 이동할 수 있게 단축 메뉴가 제공된다. 만일, 플레이를 진행하며 ‘이런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느낀다면, 화면을 자세히 살펴보자. 아마 대부분의 기능이 이미 구현돼 있을 것이다.

병사는 아무리 많아도 부족하다. 계속 훈련시키자

게임 초반은 병력의 숫자를 키우는 게 우선시 된다. 성 외부의 반군 영지, 마을 확보, 거점 마련 등 다양한 곳에 수천명의 병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메인 미션의 원활한 지원을 위해서도, 병사의 수를 확보해야 한다. 병사의 수가 곧 전투의 유불리를 나누는 중요한 지표이기 때문이다.

병사 집단인 부대는 주탑과 병영, 작위에 따라 운영할 수 있는 숫자가 늘어난다. 대립과 경쟁이 즐길 거리는 ‘왕좌의게임:윈터이즈커밍’에서 병사의 수가 곧 강함이며, 많은 부대를 운용해야 할 수 있는 것도 많아진다. 따라서 게임 초반에는 영지의 발전 못지않게 부대를 편성하기에 충분한 병사와 지휘관을 확보하는데 자원을 쓰는 편이 좋아 보인다.

드라마 오프닝과 닮은 건축 화면

원작 드라마의 팬이라면 게임에 반영된 특징을 찾는 것도 적지 않은 재미가 될 것이다.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오프닝은 핵심 건물 건축에 반영됐다. 칠왕국으로 분열된 웨스테로스 대륙과 이를 지배하는 가문의 세력은 정복의 대상이자, 전략자원이다. 소설 혹은 드라마 속 가주가 되어 냉혹한 정치의 세계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원작의 흥미로운 세계관이 게임에 제대로 표현되어 있어 몰입도도 높다.

오프닝 무비 중 일부

아쉬운 점은 이야기의 활용이다. 원작의 인기 요소 중 하나인 캐릭터의 이야기가 빠졌다. 주요 미션을 통해 각 왕국과 지역을 대표하는 인물과 관계를 초반부에 넣었다면 몰입도를 더 높일 수 있었을 것이다. 물론, 이 게임이 역할놀이(RPG)가 아닌 전략게임이다. 캐릭터의 매력은 우선순위가 떨어진다. 하지만 캐릭터 외형과 묘사에 많은 자원을 투자한 만큼, 유저의 이해와 몰입을 위해 원작의 요소들을 게임 속에서 더 많이 만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