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넥스트 페이커’를 찾아라! 라이엇 ‘LoL THE NEXT’ 연다

페이커 이상혁은 e스포츠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꾸준함과 성실함, 최고의 무대에서 펼친 플레이로 명성을 얻었다. 이런 스타의 탄생은 e스포츠의 생명력을 연장하는데 필수다.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로 글로벌 e스포츠 시장을 평정한 라이엇게임즈가 차세대 스타를 탄생시킬 오디션 프로그램 ‘LoL THE NEXT(이하 롤 더 넥스트)’를 여는 이유다.

라이엇게임즈는 27일 서울 삼성동 파르나스타워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진행 과정과 참가자의 향후 거취에 대해 발표했다.

‘롤 더 넥스트’는 대국민 e스포츠 프로게이머 공개 오디션이다. 랭크게임에서 준수한 성적을 기록한 차세대 스타들의 실력을 발휘할 대회이기도 하다. 대망의 결승전은 실제 프로게이머들이 경기를 펼치는 롤 파크(LoL PARK)에서 개최된다.

참가자는 랭크게임 티어 다이아부터 챌린지를 기록한 정예들이다. 챌린저 1위를 기록한 재야의 고수부터 명문대 재학생까지 폭넓은 참가자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1세대 프로게이머의 지도 아래 프로게이머로서의 기량과 생활을 지도 받게 된다.

지난 5월 중 약 11일간 진행된 참가자 모집에는 약 1,000명이 몰렸다. 라이엇게임즈는 서류 접수에서 100명을 선정해 면접을 진행하고, 최종적으로 40인의 참가자를 추려 본선 진출자를 확정했다. 이후 랜덤 매치 등의 미션을 통한 최정 선발과 멘토의 시험을 통해 2팀 10명의 출전자가 확정된다.

왼쪽 위부터 마린 장경환, 폰 허원석, 울프 이재환, 프레이 김종인

멘토진의 면면도 화려하다. T1 왕조에 한 축을 담당한 울프 이재환, 2018 포스트시즌 MVP 프레이 김종인, 페이커의 라이벌 폰 허원석, 마린 장경환 등 4명이 참여한다.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와 세계 대회에서 큰 족적을 남긴 선수가 참가자들의 지도와 관리를 담당한다. 울프와 폰, 프레이와 마린이 각각 참가자가 최종적으로 팀을 꾸릴 참가자를 선정하고, 실력을 평가해 최종적으로 우승에 도전하는 감독과 코치의 역할도 수행한다.

참가자와 멘토의 여정은 7회에 걸쳐 방송된다. 첫 방송은 8월 2일이며, 이후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30분에 LCK 피드(유튜브, 트위치, 네이버, 아프리카TV, 웨이브, 점프 VR) 플랫폼으로 방송된다.

1~5회는 참가자들의 선발과정을 담은 미션이 주제다. 이후 6회 방송은 팀 멘토가 최후의 한 팀, 5인의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마지막 7회는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총 10명의 지원자가 롤 파크에서 5대5 결승전을 진행한다. 최종 우승을 차지한 팀에게는 총상금 5,000만원과 특별한 혜택이 주어진다. 이날 최종 혜택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프로그램 성격상 프로팀 입문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추정된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 여지휘 퍼블리싱팀장은 “올해 한국 LoL 서비스와 e스포츠가 10주년을 맞았다. 다음 10년을 책임질 스타를 발굴하기 위해 롤 더 넥스트를 시작한다”라고 말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