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코로나19 우려에도 개최된 차이나조이…현장 분위기 어땠나?

지난 7월 31일 개최된 차이나조이 2020이 8월 3일 폐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현장에서는 다양한 조치가 시행됐다. 한국 게임 중에서는 유일하게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텐센트 부스를 통해 출품됐다.

중국 게임 박람회 차이나조이 2020이 지난 7월 31일 상하이 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최됐고 8월 3일로 마무리됐다. 코로나19로 인해 각국의 게임 박람회가 취소되거나 온라인 개최를 발표하는 와중에, 차이나조이만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것이라 게임 업계 관계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행사에는 텐센트, 넷이즈, 비리비리, X.D. 네트워크, 완미세계, 360 게임즈, DeNA, 반다이남코 등의 업체가 참가했다. 차이나조이 2020에는 참가하지 않고, 행사장 근처의 호텔에서 별도의 행사를 여는 업체도 많았다고 한다.

사진=차이나조이 공식 홈페이지

중국 게임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현장 분위기는 기존과 많이 다르고 관람객도 상당히 줄었다. 또한, 관람객이 전시관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신분증 확인, 안면인증 등을 거쳐야 했다. 행사장에서 근무하는 경비 등 관련 인력들도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도 일반관(B2C) 내부에는, 예전만큼은 아니었지만 관람객들이 꽤 있었다. 게임 시연대, 각종 상품을 나눠주는 곳, 부스 모델들이 많이 있는 곳에는 많은 관람객이 모였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미호요의 ‘원신’은 시연을 위한 대기열이 상당히 길게 형성됐다.

사진=차이나조이 공식 홈페이지

기업관(B2B)의 경우에는 규모가 대폭 축소됐고, 인적도 많지 않았다고 한다. 부스로 사용되지 않는 빈 공간도 상당히 넓었다. 기업관의 경우 외국 업체들의 참여가 있어야 활발하게 돌아가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외국 업체들이 거의 출전하지 않은 것이 영향을 미친 듯하다.

한국 게임으로는 네오플이 개발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텐센트 부스를 통해 출품됐다. 한국 게임 신작으로서는 유일하게 차이나조이 2020에 참가한 경우다. 중국에서 인기가 많은 ‘던전앤파이터’를 소재로 개발된 게임이다 보니 이곳에도 많은 관람객이 찾아왔고,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사진=넥슨
사진=넥슨

행사 전체적으로 보면, 별다른 사건 사고 없이 마무리되는 모습이다. 주최 측도 흥행보다는 안전을 우선으로 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외국 업체들이 거의 참가하지 않아서, 사실상 중국 업체들만의 게임 박람회가 됐다.

사진=차이나조이 공식 홈페이지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