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롤드컵 선발전] 아프리카, 속도전으로 kt 제압, 2대0으로 앞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챔피언십 한국대표팀 선발전’ 1라운드에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2세트를 승리했다.

출처=라이엇게임즈 공식 중계방송 캡처

아프리카는 그라가스를 상단(탑) 담당으로 선택했다. 변수 창출에 뛰어난 챔피언의 능력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초반부터 활용한 활동량으로 팀의 속도를 높이는 윤활유 역할을 했다. 여기에 기인과 플라이의 위치를 조정하는 전략적 선택도 승리에 주요했다.

2세트 아프리카의 경기는 속도전이었다. 초반 교전부터 텔레포트를 쓴 그라가스의 합류로 하단(바텀)에서 킬 스코어를 냈다. 경기 시작 10분경 협곡의 전령 사냥을 시도하는 상대의 배후를 쳐 킬 스코어를 올렸고, 3분 뒤 드래곤 지역에서 역습으로 3킬을 추가했다. 불과 14분 만에 킬 스코어는 7대0으로 아프리카가 크게 앞질렀다.

이런 격차 때문일까. 2세트 경기는 다소 일방적으로 흘렀다. 아프리카는 kt의 노림수를 체력으로 받아넘기고, 오히려 합류를 통해 이득을 봤다. 드래곤 스택에서 뒤처졌지만, 공격의 핵심인 루시안과 이즈리얼의 성장세가 이를 만회하고도 남을 정도였다. 상대의 깜짝 내셔 남작(바론) 사냥으로 위축될 법도 했지만, 골드 격차가 유지되는 선에서 막아냈다.

오히려 29분에는 아프리카가 먼저 바론 사냥을 시도했다. 저지에 나선 kt는 좋은 먹잇감이었고, 깜짝 바론으로 잠시 멈췄던 흐름이 다시 빠르게 돌았다.

아프리카는 바론 버프를 등에 업고 상대 하단과 상단을 동시에 두드렸다. 여기에 이즈리얼과 루시안의 공격력으로 상대를 차례로 잡아내면서 두 번째 세트를 마무리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