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막막한 e스포츠 분야 취업,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출처=2020 콘텐츠 창의인재 동반사업 오픈특강 영상 캡처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성남산업진흥원, 포케이앤컴퍼니는 16일 온라인 오픈 특강 ‘e스포츠와 스트리밍 방송산업의 전망’을 진행했다. e스포츠 사업 전반에 대한 지식과 전망을 다루는 온라인 강연회다.

첫 강사로는 젠지 이스포츠 이승용 시니어디렉터가 나섰다. 그는 e스포츠 산업의 구조와 종사 분야와 역량, 취업에 도움이 되는 조언을 담은 ‘e스포츠 위업, 제대로 알고 공략하자’를 주제로 강연했다.

출처=2020 콘텐츠 창의인재 동반사업 오픈특강 영상 캡처

e스포츠 시장을 뒷받침하는 요소들은 다양하다. 게임을 만드는 종목사(게임업체), e스포츠 운영 기관 및 기업, 프로게이머로 구성된 팀과 코치진, 이를 뒷받침하는 지원 인력이 대표적이다. 무대를 만드는 방송PD도 필요하다.

지원 인력과 관계 업종은 시장의 규모만큼 크고 다양하다. 협회 소속으로 대회 전반을 관리할 수도 있고, 게임 퍼블리셔에서 e스포츠 담당자로 일하는 경우도 예상할 수 있다.

그는 분야별로 나누어 필요한 역량을 나눴다. 먼저 무대에 오르는 프로게이머는 게임을 잘해야 하고, 팀원과 함께 전략을 수행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게임 캐스터 및 중계진, 스트리머가 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방송국의 전문 아나운서로써 전직을 하거나, 1인 방송을 통해 인지도를 쌓는 방법도 있다. 이 디렉터는 과거의 비해 기회가 많아진 만큼,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출처=2020 콘텐츠 창의인재 동반사업 오픈특강 영상 캡처

구단 코칭 스태프와 직원(사무국)도 다양한 업무를 진행한다. 전략 분석실, 전략팀, 신사업팀, 홍보팀 등 다양한 인력이 필요하다. 게임업체의 e스포츠 담당자의 경우, 회사의 과거 활동 내역을 참고해 어떤 역량이 필요한지를 스스로 분석하는 것을 추천했다.

콘텐츠를 만들고 유통하는 게임방송 전문PD와 플랫폼 담당자, 전문 취재기자, 협회 담당자, 지자체 담당자, 일반기업 후원 담당자도 e스포츠 시장의 구성원으로써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디렉터는 “e스포츠를 좋아한다고 해서 원하는 팀에서 일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막역히 e스포츠를 좋아하고, 일을 하겠다는 목표는 부족하다. 회사에 필요한 인재임을 어필할 수 있는 역량을 발굴하길 바란다. 취업을 원하는 팀이 어떤 활동을 하며, 어떤 능력을 원하는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알아보길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강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사업인 '2020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