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피플
'크파' 개발-신사업 추진한 장인아 대표, 포브스 '영향력 있는 아시아 여성기업인' 선정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장인아 대표가 포브스가 꼽은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 여성기업인’에 선정됐다.

포브스는 지난 14일 아시아에서 비즈니스 환경에 기여한 여성 기업인 25인을 발표했다. 이 중 한국 여성 기업인은 2명으로, 장인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가 등재됐다.

장 대표는 2007년부터 스마일게이트에서 게임 개발자로 활동한 인물이다. ‘크로스파이어’ 개발에 참여해, 세계 최고의 인기 게임으로 성공 시킨 핵심 멤버로도 유명하다. 지난 2015년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의 대표에 올랐으며, 이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개발자만 600명이 넘는 대형 게임사로 성장했다.

포브스가 장 대표를 꼽은 이유도 장 대표의 업적과 추진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 각지에서 지금도 현역으로 서비스 중인 게임을 개발한 업적과, 다양한 게임을 진두 지휘하는 능력이 빼어난 인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크로스파이어’는 남미와 중국, 동남아 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는 IP(지식재산권)로 유명하다.

e스포츠 종목으로써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는 ‘크로스파이어’ 글로벌 대회 ‘CFS 인비테이셔널’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경기가 치러지며, 영어-포르투칼어-중국어 등 3개 국어로 전 경기가 생중계될 예정이다.

최근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가 발표한 신작 게임과 신사업의 기여도도 빼놓을 수 없다. 주요 게임 개발 및 서비스를 진두지휘 하고 있으며 크로스파이어 IP(지식재산권) 확장 사업에도 힘쓰고 있으며, 결과물인 ‘크로스파이어 워존(조이시티 개발)’과 콘솔 버전 ‘크로스파이어X’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특히 ‘크로스파이어X’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차세대 콘솔 엑스박스 시리즈 X에 최적화된 타이틀로 세계 게이머의 눈도장을 찍었다.

게임 뿐 아니라 엔터테인먼트 사업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크로스파이어’를 소재로 한 중국 드라마 ‘천월화선’은 텐센트 드라마 인기 순위 2위(7월 기준), 9월까지 누적 시청 수 17억회을 돌파했다. 웨이보에서는 드라마 인기 순위 1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3개가 오르는 등 매주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중이다. 이는 IP의 확장이 큰 트렌드가 된 최근 게임 시장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