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구글플레이, 디지털 콘텐츠 판매하는 모든 앱에 구글 결제 시스템 사용 의무화

구글플레이가 디지털 콘텐츠나 서비스를 판매하는 모든 앱에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 사용을 의무화한다. 기존 앱은 2021년 9월 30일까지 이 정책을 따라야 하며, 앞으로 출시될 앱은 2021년 1월 20일까지 이 정책을 따라야 한다. 구글플레이는 한국 기준으로 이 정책의 영향을 받는 앱은 1%라고 밝혔다.

구글플레이는 29일 자사 개발자 블로그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내용을 밝혔다. 핵심 내용은 구글플레이에 입점한 앱이 디지털 콘텐츠, 디지털 재화, 디지털 서비스를 판매하는 경우에는 구글플레이의 결제 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면 매출의 30%가 수수료로 지불된다.

이 정책은 디지털 콘텐츠에만 적용되기에, 쿠팡이나 마켓컬리 같은 실물을 판매하는 앱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삼성 갤럭시 스토어나 원스토어처럼 다른 업체가 운영하는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이 정책이 적용되지 않는다.

한국 기준으로는 카카오나 네이버 같이 음악, 웹툰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판매하는 앱이 이 정책의 영향을 받게 된다. 지금까지는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과 앱을 출시한 업체의 결제 시스템을 같이 사용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만을 사용해야 한다.

구글플레에서 글로벌 게임 및 앱 비즈니스 개발을 총괄하는 퍼니마 코치카는 “이미 대부분의 개발사는 이 정책을 따르고 있다. 한국 기준으로 약 98%의 개발사와 99%의 앱은 이 정책에 영향을 받지 않으며, 나머지 1~2%가 이 정책의 영향을 받게 된다”라고 밝혔다.

다만, 결제 시스템과 결제 수단은 다른 개념이다.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만 사용한다면, 신용카드, 통신사 소액 결제, 카카오페이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사용할 수 있다. 즉, 구글이 결제 수단을 신용카드로 제한한 것은 아니다. 앱 내에서 사용되는 전반적인 결제 시스템을 구글플레이가 준비한 것을 사용할 것을 요구한 것이다.

또한, 앱 개발사는 앱 내의 결제 외에 앱 외부에서 다른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유저들에게 자유롭게 알려줄 수 있다. 예를들면, PC를 통해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같은 콘텐츠나 서비스를 결제하면 조금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사실을 유저에게 알려주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구글플레이에 등록된 앱에서는 콘텐츠 이용만 가능하고, 결제는 외부(홈페이지 등)에서 진행하는 방식으로 앱을 서비스하는 것도 가능하다.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면, 결제 금액의 30%가 수수료로 구글에게 지급된다. 구글은 이 수수료가 구글플레이 생태계 전반에 재투자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구글플레이 유지보수,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 개발사가 사용하는 각종 툴, 개발사 지원 정책 등이다. 구글플레이 퍼니마 코치카 개발 총괄은 “전반적으로는 이 생태계를 지속시키기 위해 투자된다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구글은 이 정책을 적용해야 하는 기한도 명시했다. 기존에 구글플레이에 등록된 앱은 2021년 9월 30일까지 이 정책을 따라야 한다. 앞으로 새로 출시되는 앱은 2021년 1월 20일까지 정책을 따라야 한다.

퍼니마 코치카 개발 총괄은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은 소비자에게도 이득이다. 구매 흐름, 영수증 등 결제에 대한 모든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소비자가 도움이 필요할 때도 우리가 방법을 알려줄 수 있다. 또한, 보안 시스템도 잘 되어있으며, 구독에 대한 사기도 방지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