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롤드컵] LCK 대표 담원, G2 완파하고 결승 진출! 3년 만에 우승 도전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담원 게이밍이 결승전에 올랐다. 2017년 이후 결승전에 오른 첫 LCK 팀이 됐다. 횟수로는 3년 만이다.

담원은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24일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에서 유럽 LEC 대표 G2를 세트 스코어 3대1로 물리치고 결승행을 확정했다.

이날 담원은 다양한 챔피언으로 결승전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2세트는 공격력에 강점을 가진 피오라를 골랐고, 3세트는 탑 룰루로 원거리 딜러를 중심으로 한 운영을 시도했다. 모든 시도가 좋은 결과로 끝나지는 않았다. 마지막 상대를 맞이하기에 앞서 다양한 카드를 선보여 전략적 우위를 섰다는 점은 분명했다.

세트 스코어 2대1인 상황에서 맞은 4세트. 초반부터 담원이 기분 좋게 시작했다. 미드에서 쇼메이커가 홀로 상대 캡스를 잡아냈다. 상단에서는 다이브 플레이로 너구리가 키 스코어를 기록했다.

6분에는 첫 드래곤을 처치하는 과정에서 미키엑스를 잡아내 킬 스코어를 추가했다. 8분에는 너구리를 노린 상대의 기습을 베릴의 빠른 합류로 역습에 성공했다. G2의 장기인 난전을 피하지 않고 받아낸 담원의 플레이는 경기 시작 10분만에 골드 격차 3천으로 보답받았다.

운영과 판 깔기도 담원이 앞섰다. 미드 아래쪽 수풀(부시)에 숨어 잠복하며 상대의 이동을 막아냈고, 쇼메이커가 궁극기를 활용해 상대 핵심 공격수인 세나를 끊어내며 더 큰 이득을 챙겼다. 이후 미드 공략과 너구리의 솔로 킬이 폭발하며 주도권을 틀어쥐었다.

이후 게임은 담원의 일방적인 공격으로 진행됐다. 주특기인 상대를 찍어 누르는 경기가 폭발한 것. 특히 손해를 감수한 합류로 승리를 쌓아온 G2를 상대로 역습을 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결국 모든 소규모 전투에서 이득을 쌓아 상대를 압박한 담원은 경기시간 19분 만에 마지막 세트 스코어를 거머쥐며 결승에 올랐다.

한편 올해 롤드컵의 결승전은 담원의 상대는 25일 진행될 4강 2경기에 따라 결정된다. 중국 LPL 내전으로 진행되는 경기는 쑤닝과 탑 e스포츠가 맞붙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