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엘리온’, 한국서 이례적인 ‘이용권 구매 방식’ 적용

‘엘리온’이 한국에서 이례적인 요금제를 선보였다. 게임을 즐기기 위해 계정당 1번 이용권을 구매하는 방식이다.

카카오게임즈는 28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엘리온’의 특징과 서비스 계획을 공개했다. ‘엘리온’은 크래프톤의 개발 자회사 블루홀 스튜디오가 개발하는 PC MMORPG로, 12월 10일 출시된다. 개발진은 전투의 재미와 대규모 진영전을 강조했다.

서비스 계획 중에서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이용권 구매 방식’이다. 게임을 즐기기 위해서는 이용권을 계정당 한 번 구매해야 한다. 이용권을 구매하면 게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재화 등 다양한 보상이 함께 제공된다. 출시 전에 사전 판매되는 이용권은 3종류가 있고, 가격은 출시 전 할인이 적용되어 9,900원, 29,700원, 69,300원이다. 유저가 구매를 해야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사실상 ‘유료 게임’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런 방식은 한국 PC 온라인 게임 산업에서 거의 사용되지 않았었다. 매달 일정한 요금을 지불하는 ‘정액제’와 접속은 무료로 할 수 있고 아이템을 유료로 판매하는 ‘부분 유료’가 대세였다. 최근 기준으로는 ‘정액제’를 채택한 게임은 점점 줄어들고 있고, 대부분의 PC 온라인 게임이 부분 유료 방식으로 서비스 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와 크래프톤이 이런 결정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유저들에게 보다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카카오게임즈 김상구 본부장은 “부분 유료 방식은 장점도 있지만, 작업장 같은 많은 부작용도 있었다”라며 “그래서 유저들에게 보다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 우리가 다른 게임으로 북미에서 적용해봤던 이용권 구매 방식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용권은 ‘엘리온’ 홈페이지에서 사전 판매 중이다. 이용권을 판매하는 3종의 패키지에는 게임에서 사용되는 재화(루비), 캐릭터 사전 생성 권한, 초대권, 창고 확장권, 소환수 상자 등 다양한 아이템을 함께 지급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