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LCK는 더 강해질 것. 내년에도 우승했으면 좋겠다"[롤드컵] 2020 시즌 최종 우승팀 담원 게이밍

담원 게이밍이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 팀으로 우뚝 섰다. 31일 중국 상하이 푸동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중국 LPL 소속 쑤닝을 세트 스코어 3대1로 꺾고 거둔 값진 순간이다.

담원의 승리는 극적이었다. 지난해 세계무대에서 위축됐던 모습을 뒤로하고, 당당하게 상대와 맞섰다.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팀으로 3년 만에 결승 진출, 대회 직전 핵심 선수인 너구리 장하권의 수술, 빡빡한 일정과 현지 관객의 일방적인 응원도 진격을 막지 못했다.

결승전에서는 상대의 변칙적인 챔피언 선택과 사이드 운영에 애를 먹었다. 잘 성장한 피오라를 막지 못해 2세트를 내줬고, 3세트에서는 한 번의 전투로 역전패 직전까지 몰렸다. 이런 모든 위기를 극복한 담원은 이날만큼은 분명 세계 최고의 팀이었다.

모든 경기가 끝난 뒤 승자 인터뷰에서 담원 이재민 감독은 고생한 선수들에게 "너희가 세계 최고의 선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은 담원 이재민(제파), 장하권(너구리), 김건부(캐니언), 허수(쇼메이커), 장용준(고스트), 조건희(베릴)가 참석한 우승팀 인터뷰를 간추린 내용이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Q. (제파에게) 결승전을 어떻게 준비했나. 프랜차이즈로 시스템이 바뀌는 LCK의 전망도 궁금하다.

제파 “쑤닝의 8강과 4강 경기를 보며 공부하는 느낌으로 회의를 하며 준비했다. LCK 팀들이 자신감을 얻을 것 같고, 내년에도 우승했으면 좋겠다.”
 

Q. (제파에게) 지난해와 올해 담원 게이밍이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

제파 “지난해에는 데뷔한지 얼마 안 된 팀이 피지컬로 게임을 했다. 올해는 코치진의 도움으로 이해도가 늘었다. 피지컬에 똑똑함을 더해 우승할 수 있었다.”
 

Q. (제파에게) 오늘 경기를 평가한다면.

제파 “실수가 있었지만 3대1로 승리했다. 전반적으로 경기력이 좋았다. (담원 선수들에게) 너희가 세계 최고의 선수라고 해주고 싶다.”
 

Q. 우승팀은 원하는 스킨을 고를 수 있다. 어떤 챔피언을 원하나.

너구리 “케넨을 생각하고 있다.”

베릴 “레오나와 판테온이다. 내년에는 판테온을 서포터로 쓰기 힘들 것 같다. 고민 중이다.”

쇼메이커 “트위스티드 페이트다.”

캐니언 “그레이브즈 원픽이라 그레이브즈로 하겠다.”

고스트 “진, 애쉬, 케이틀린 스킨 중에 고르고 싶다.”
 

Q. (고스트에게) 우여 곡절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꼽아달라. 또,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에게 하고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고스트 “롤드컵을 우승한 지금 이 순간이다. 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구들이 있다면 나를 보고 힘을 얻었으면 좋겠다.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서 좋은 성과 냈으면 한다.”
 

Q. (캐니언에게) 롤드컵에서 정글 챔피언을 선택하는 흐름(메타)이 LCK와 비슷하다고 했다. 이유가 궁금하다.

캐니언 “지난해에는 라인에 개입하는 능력이 중요했다. 올해는 개입보다는 성장해서 캐리하는 역할이었다. 라이너가 잘해야 정글러가 할 게 많은 메타다.”
 

Q. (제파에게) 프랜차이즈 시스템 도입 전에 거둔 값진 우승이다. 또,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제파 “LCK는 앞으로도 강해질 것이다. 오늘 3대1로 승리했는데, 선수들이 잘해줬다. 세계 최고의 선수라고 칭찬해 주고 싶다.”
 

Q. (너구리에게) 쑤닝의 빈 선수와 경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 상대해본 느낌은.

빈 “사이드 운영을 하는 챔피언을 잘하더라. 어린 선수로 알고 있는데, 앞으로 더 잘할 것 같다. 오늘 경기에서 빈은 사이드 운영, 나는 팀파이트를 위주로 플레이했다. 동료들이 잘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