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국산 흥행 IP, 다른 개발사-다른 장르로 글로벌 진출 러시

예전부터 게임이건 영화건 흥행한 것이 있으면 이를 활용한 다음 작품을 만들기 마련이다. 그리고 그 기반이 되는 것이 지적재산권(IP)인데, 보통은 그 IP를 만든 곳에서 다음 작품을 만드는 것이 사실상 원칙이었다. 그 IP를 가장 잘 이해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원칙은 이제 어느 정도 깨진 지 오래다. 국내에서는 넷마블이 엔씨소프트의 IP를 활용한 ‘리니지2 레볼루션’과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선보여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성과를 거두며 IP 활용에 새로운 장을 열기도 했다. 물론 여기에는 대형 게임사가 시도했다는 전제가 깔려있다.

그런데, 최근들어 이 트렌드에도 변화의 바람이 감지되고 있다. 대형 게임사가 아니더라도 중소 게임사가 국내 흥행 IP를 확보해 개발하는 것은 물론, 원작과 완전히 다른 장르의 게임으로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것.

먼저 눈에 띄는 게임은 ‘데스티니 차일드: 디펜스워’다. 이 게임은 시프트업이 서비스 중인 콜렉팅 카드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의 IP를 캐주얼 디펜스 장르에 활용한 게임이다. 개발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게임사인 라운드투가 진행하고, 퍼블리싱은 상장사인 썸에이지가 맡는다. 일부 지역을 제외한 글로벌 동시 출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 게임은 가운데 있는 공간에 차일드를 배치해 주위를 적이 지나갈 때 공격하는 디펜스 장르지만, 원작에서 사용된 생동감 넘치는 라이브 2D 기술의 캐릭터가 그대로 등장해 다양한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다비, 모나, 리자, 프레이, 아르테미스, 상아, 이브 등 원작에 등장했던 차일드를 소환하여 마왕 후보생을 지키는 기본 개념은 동일하다. 여기에 원작에는 없었던 차일드들을 추가해 수집의 재미를 더했다.

그리고 마스터리를 활용해 강력한 나만의 팀을 구성할 수 있으며, 위기의 순간에 마왕 후보생의 스킬을 사용해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게임은 1대1 대결, 2인 협동 모드 등 모든 배틀에서 전 세계 플레이어와 실시간 대전이 가능하다.

다음으로 눈에 띄는 게임은 ‘테라 엔드리스 워’다. 이 게임은 크래프톤의 MMORPG ‘테라’의 IP를 활용한 MMO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개발은 테이크파이브스튜디오스가 진행하고, 퍼블리싱은 조이시티가 맡는다. 지난 3일 글로벌 173개국에 서비스가 시작됐다.

이 게임은 원작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세계관을 기반으로 헥사곤(6각형) 타일 맵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전투가 특징이다. 언리얼 엔진 4를 기반으로 한 고퀄리티 그래픽도 눈에 띈다.

유저들은 테라 세계관에 등장하는 등장하는 7개 종족, 8개 클래스의 영웅을 활용해 영지를 발전시키고 부대를 양성, 아르곤의 침략으로부터 아르보레아를 지키기 위한 전투를 펼치는 전략적 요소와 전쟁 시뮬레이션의 재미를 두루 갖췄다. 

또한 다수의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을 만들어온 조이시티인 만큼 그동안의 노하우가 집약된 게임이라고 볼 수 있다. 이에 글로벌 사전예약자가 2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에서 관심을 모았다. 이는 2천만 유저를 모은 테라 IP의 힘도 컸다.

다음으로 눈에 띄는 게임은 ‘미르W’다. 미르W는 위메이드의 원작 ‘미르의 전설 2’를 기반으로 한 3개의 게임, ‘미르4’와 ‘미르M’과 함께 ‘미르 트릴로지’로 불리는 게임이다. 

이 게임도 앞서 언급한 테라 엔드리스 워와 같은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인데, 특히 이 게임은 오랜 기간 전략 게임을 만들어온 김태곤 PD가 총괄하고 있어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발은 엔드림에서 진행 중이며, 미르W도 글로벌 원빌드 서비스를 예정하고 있다.

이 게임은 원작의 핵심 게임성이라고 할 수 있는 공성전을 모티브로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추구하고 있는 실시간 대규모 전투를 미르 대륙에서 구현하기 위해 개발되고 있다.

또한 기존의 전략 게임과 달리 동양과 서양을 아우르는 게임 아트워크를 통해 익숙한 듯 새로운 동양의 아름다움을 글로벌 유저들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이 미르W의 콘셉트 방향인 EFW(East From West)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