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최신소식
무패행진으로 ‘SWC2020’ 유럽컵 제패한 VIILIPYTTY, ROSITH와 월드결선 진출
유럽컵 1위 VIILIPYTTY(왼쪽)와 2위 ROSITH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2020) 유럽컵에서 핀란드 VIILIPYTTY가 전승 기록을 과시하며 유럽 지역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컴투스는 지난 7일 오후 10시(한국 시각) 온라인을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된 ‘SWC2020’ 유럽컵에서 VIILIPYTTY가 1위, 지난 해 지역컵 우승자인 프랑스의 ROSITH가 2위에 올랐으며, 오는 21일 진행될 월드결선에 출전하다고 밝혔다.

‘SWC2020’ 월드결선의 마지막 지역 선발전으로 펼쳐진 유럽컵은 앞서 예선을 통해 올라온 총 8명 선수들의 싱글 일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대회는 세계에서 해당 경기를 실시간으로 관전할 수 있도록 영어-한국어-프랑스어-독일어-이탈리아어-러시아어-스페인어-포르투갈어-일본어 등 총 9개 언어의 전문 해설로 유튜브-트위치에 생중계됐다. 미디어 합산 누적 조회수는 약 15만건이다.

지난 대회 지역컵 출신들이 대거 출전했던 이번 유럽컵은 그 어느 때보다 노련한 선수들의 플레이가 쉴 새 없이 펼쳐진 베테랑들의 격전지로 그려졌다. 특히 각 경기의 승자들은 3판2선승제인 8강과 5판3선승제인 4강 및 결승 모두 상대 선수들에게 단 한 세트도 내어주지 않고 승리로 이끌어내, 강자 중의 강자의 면모를 증명했다.

먼저 지난 해 ‘SWC’ 유럽컵 우승자이자 월드결선 4강 플레이어 ROSITH는 ‘SWC2018’ 월드결선 유럽 대표로 출전한 프랑스 CHENE을 상대로 탄탄한 몬스터 덱과 날카로운 밴픽을 선보이며 3승을 먼저 가져가 월드결선 두 번째 진출을 확정했다.

올해 4년 연속 ‘SWC’에 도전한 VIILIPYTTY는 8강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된 스웨덴 OBABO를, 4강에서 스페인 전통 강호 ZERPOLITA를 상대로 무패 압승을 거두며, ‘3전 4기’로 월드결선 진출에 첫 성공했다.

결승에서 만난 ROSITH와 VIILIPYTTY 두 선수는, 유럽 최고의 실력자를 가리는 경기인만큼 그 어느때보다 치열한 접전을 펼쳤으나 VIILIPYTTY가 침착하고 노련한 플레이로 밴픽 전략에서 우위를 점하며 우승 메달을 목에 걸었다

두 선수에게는 유럽 지역을 대표해 월드결선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과 메달이 주어졌으며, 1위 상금 1만 달러(한화 약 1,150만 원)를 비롯한 지역컵 상금이 제공됐다.

한편 ‘SWC2020’는 이번 유럽컵을 끝으로 월드결선에 오를 총 8명의 파이널리스트를 최종 확정했다. VILLIPYTTY와 ROSITH는 오는 21일 월드결선에서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세계 챔피언의 명예와 10만 달러(약 1억 1,500만 원) 상금을 건 마지막 결전을 펼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