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최신소식
SWC 2020, 글로벌 중계진이 예측한 우승 후보는 VIILIPYTTY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2020)’의 글로벌 중계진들이 오는 21일 열리는 월드결선에서 유럽컵 1위로 진출한 VIILIPYTTY를 최종 우승자로 예측했다.

컴투스가 주최하는 ‘SWC2020’ 월드결선은 오는 21일 오후 2시(한국 시각) 글로벌 전문 중계진 해설과 함께 전 세계에 온라인 생중계된다. 한국어를 비롯해 총 15개 언어로 30여명의 전문 캐스터 및 해설자가 각 지역에서 실시간으로 전 경기를 중계한다.

이번 월드결선에 앞서 지난 8월 예선부터 ‘SWC2020’와 함께 한 글로벌 중계진들이 올해의 우승자를 예측한 결과, 지역컵에서 공격적 플레이로 전승무패 행진을 선보인 VIILIPYTTY가 많은 캐스터들의 지지를 받으며 최고의 우승후보로 손꼽혔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월드결선에 진출하는L’EST와 ROSITH, 그리고 VIILIPYTTY와 힘 대결을 펼칠 아메리카컵 우승자 JMAK 등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며 훌륭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처럼 그 어느 때보다 세계 최고 실력자들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침착한 경기력으로 올해 다크호스로 부상한 한국의 CHARMI와 전년도 세계 챔피언 ‘L’EST와의 8강 세 번째 매치가 ‘SWC2020’ 월드결선에서 주목받는 빅매치로 꼽혔다.

대만 캐스터 에릭비(Er!cB)는 “지난해 챔피언 L’EST가 올해 더 강해졌지만, CHARMI 또한 올해의 다크호스인 만큼 두 선수의 대결이 무엇보다 주목된다”라고 전했으며, 한국 해설자 야삐(Yabbi)는 “두 선수의 덱 콘셉트가 비슷해 기대된다”, 미국 해설자 스토익(Stoic)은 “이번 월드결선 판도는 CHARMI와 L’EST의 경기가 결정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비슷한 플레이 스타일을 선보이는 유럽과 미주 지역 최강자 VIILIPYTTY와 JMAK의 8강 첫 번째 매치도 눈여겨봐야 할 대결로 언급됐다. 유럽 지역 대부분 중계진들이 두 선수의 경기를 빅매치로 들었으며, 한국 해설자 심양홍(Byunja)은 “8강 3매치와 더불어 1매치에서 승리하는 선수가 결승으로 직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확산에 따라 전 경기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올해 ‘SWC’는 베테랑 중계진들의 폭넓은 경기 지식과 노하우로 쉬운 해설과 매끄러운 진행을 제공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일본 해설자 킥(kic)은 “올해는 온라인 개최로 경기장 열기를 느낄 수 없었지만, 선수들은 오히려 긴장하지 않고 경기에 임할 수 있어 좀 더 최상의 실력을 발휘하기 쉬울 것”이라고 평했으며, 독일 캐스터 버디(Buddy)는 “SWC가 온라인 개최로 ‘서머너즈 워’가 휼륭한 e스포츠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라고 이번 대회에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월드결선은 8강 싱글 일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SWC2020’ 월드결선 실시간 중계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유튜브 공식 채널및 트위치, 네이버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