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SWC2020] 한국 대표 차미, 전년도 챔피언 꺾고 4강 진출

컴투스가 주최하고 구글플레이가 후원한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2020)’ 월드 파이널이 21일 시작됐다.

지난 8월부터 약 3개월간 지역 예선과 지역컵 등으로 선발된 총 8명의 최종 대표 선수들의 대결로 펼쳐진다. 8강은 3전 2선승제, 4강부터는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8강 첫 경기는 빌리피티(VIILIPYTTY, 빌리카리 수아미넨)와 제이맥(JMAK, 제프 맥), 두 번째 경기는 트로카무(TROKAMOO, 존 로렌조)와 가이아(GAIA, 후앙카이)의 대진이 예정됐다. 세 번째 경기에는 레스트(L’EST, 리주쵸)와 한국 대표 차미(CHARMI, 임송규)가, 마지막 경기에는 로지스(ROSITH, 로지 트리)와 청(MR.CHUNG, 종싱야우)이 8강에서 각각 만나 월드 챔피언 타이틀에 도전한다.


■ 1경기 빌리피티 2대1 제이맥

1경기는 빌리피티가 압도적인 공격력으로 세트 스코어 2대1로 승리했다. 첫 세트는 불리하게 시작했다. 먼저 공격을 허용하며 몬스터를 잃었다. 체력도 낮은 상황. 하지만 후반들어 역공이 연달아 성공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2세트는 상대 물조커의 광역 방어무시 대미지에 무릎을 꿇었다. 폭탄 초반 폭탄 콤보에 두 마리의 몬스터가 빈사에 빠졌고, 결국 머릿 수 싸움에서 뒤처진 게 패인이었다.

마지막 세트에서는 깜짝 카드를 꺼냈다. 공격속도를 높여 선턴을 잡는 공격적인 플레이로 선제공격을 강했다. 각종 버프를 연계한 초반 러시로 제이맥의 진영을 순식간에 붕괴시켰다.


■ 2경기 트로카무 1대2 가이아

2경기의 승자 가이아는 완벽한 준비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마지막 3세트가 끝나자 패배한 트로카무가 경의를 표하는 박수를 보낼 정도의 경기력과 판단이었다.

가이아는 1세트를 후턴으로 시작했다. 먼저 사막여왕이 집중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도 수면을 활용한 집중 공격으로 두 마리의 몬스터를 빠르게 정리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광역공격에 대처하지 못한 2세트를 내준 가이아는 마지막 세트에서 승부를 띄웠다. 상대의 모든 몬스터를 잠재우고 턴을 일방적으로 챙기는 연계 콤보가 핵심이었다. 과감한 결단과 철저한 준비가 승리로 이어진 멋진 승부였다.


■ 3경기 레스트 1대2 차미

전년도 우승자와 한국 대표의 대전으로 관심을 모은 3경기. 한국 대표 차미가 1세트와 3세트를 승리하며 4강 진출에 확정했다. 깜짝 놀랄 몬스터를 준비한 전략이 제대로 먹혔다.

이번 승리의 결정적인 순간은 1세트였다. 3명의 몬스터가 먼저 쓰러진 순간, 암 마샬캣 활약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암 마샬캣은 치명타 공격을 받으면 쓰러지지 않는 특징이 발휘된 덕이다. 암 마샬캣은 상대의 공격에 계속 반격을 가하며 홀로 상대의 몬스터를 모두 쓰러뜨리는 MVP급 활약을 펼쳤다.

2세트를 내준 아슬아슬한 상황, 마지막 세트에서는 암 뱀파이어의 활약이 시작됐다. 아군의 디버프를 해제하는 것은 물론, 공격을 받아넘기는 축이 됐다. 공격면에서도 부족한 대미지를 채웠다. 마지막 순간에는 불 해왕까지 공격 기회를 이어가는 세터로서 활약했다.


■ 4경기 로지스 0대2 청

8강 마지막 경기는 청의 깔끔한 2대0 승리로 마무리됐다. 청은 1세트 영리한 몬스터 선택과 수면을 이용한 강화 콤보로 무난하게 승점을 챙겼다. 몬스터가 먼저 쓰러졌지만 전체적인 체력 관리상황과 버프, 철저한 턴 관리 덕에 큰 위협은 아니었다.

2세트도 전계는 비슷했다. 버프가 부족한 상황에서 머릿 수 싸움에서 뒤처졌다. 하지만 디버프가 제대로 터진 데다, 지속대미지 스킬로 진영 숫자가 맞춰졌다. 이후 물 늑대인간의 방어력 감소 효과를 바탕으로 상대 몬스터를 하나씩 정리하면서 4강 진출 자격을 획득했다.

한편 올해 4회째 개최되고 있는 ‘SWC2020’은 전 세계로 확산된 코로나19로 대회 최초 무관중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지고 있다. 월드 파이널 또한 세계 팬들이 실시간으로 전 경기를 관전할 수 있도록 한국어를 포함 총 15개 언어의 전문 해설진의 해설과 더불어 ‘서머너즈 워’ e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 및 트위치, 네이버스포츠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로 생중계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