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SWC2020] 반복된 인연, 차미를 물리친 청은 결승으로 간다

청(MR.CHUNG, 종싱야우)이 가이아(GAIA, 후앙카이)와 결승 대결을 예약했다.

청은 21일 컴투스가 주최하고 구글플레이가 후원한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2020)’ 월드 파이널 4강에서 한국 대표 차미(CHARMI, 임송규)를 완파하고 당당하게 결승 무대에 올렸다.

차미와 청은 아시아퍼시픽컵 결승전에서 실력을 겨룬 바 있다. 당시 승자는 청. 일종의 상성관계가 된 셈이데, 이번 경기에서도 같은 결과가 재현됐다.

1세트 청은 선턴으로 공격을 시작했다. 이후 상대의 공격 턴을 무난하게 버텨냈다. 이후 스턴이 3개의 몬스터에게 적중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 공속버프에 더한 불 해왕의 공격, 물 늑대인간의 연계까지 물 흐르듯 이어지며 승점을 선취했다.

2세트 기세도 출중했다. 여기에 차미의 승부수였던 스턴이 몬스터 1개에게만 적용되는 운도 따랐다. 이후 적의 신고 공격이 늑대인간에게 돌아오면서 승기를 잡았다. 기회를 잡은 청은 수면과 공격력 증가 콤보로 이어가며 두 번째 승부에서도 승자가 됐다.

마지막이 된 3세트는 영리한 밴픽의 승리였다. 국내 중계진은 해제능력이 빈약한 몬스터의 선택을 강요했다. 첫 턴에서 청은 차미의 버프를 깔끔하게 지운 뒤 전체 공격과 수면 공격을 시도했다. 이후 약화 효과를 중첩으로 걸며 몬스터를 정리할 발판을 쌓아갔다.

다음 턴을 맞이한 청은 물 오라클의 힐과 광역 수면으로 일방적인 공격 기회를 챙겨가며 차미를 압박했고, 결국 주요 몬스터를 하나씩 처치하며 결승전 진출권을 거머 쥐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