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SWC2020] ‘청’ 종싱야우, 풀세트 승부 끝에 챔피언 등극

아시아퍼시픽컵 우승을 차지한 청(MR.CHUNG, 종싱야우)이 월드 결선에서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청은 21일 컴투스가 주최하고 구글플레이가 후원한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SWC2020)’ 월드 파이널 결승전에서 가이아(GAIA, 후앙카이)를 세트 스코어 3대2로 물리치고 마지막 승자가 됐다.

1세트는 청이 챙겼다. 빛 오공의 천라지망 스킬이 결정적인 순간에 가이아의 진영에 수면을 선사했고, 이후 일방적인 공격 턴을 수급하면서 공격을 이어갔다. 이어 모든 버프를 완성한 뒤 상대의 몬스터를 하나씩 두드리며 세트 스코어를 가져갔다.

2세트는 가이아가 반격을 가했다. 회복을 중심으로 한 탄탄한 진영을 챙기고, 상대에게는 대미지가 부족한 챔피언을 강제한 것이 승부에 영향을 끼쳤다. 가이아는 사막여왕의 순서가 돌아온 순간 가이아는 전체 수면을 유도한 뒤 상대 요정왕을 집중 공격하는 운영으로 승점을 따라붙었다.

3세트는 가이아와 청이 모두 1세트의 조합으로 다시 진검승부에 나섰다. 첫 턴의 진행은 동일했다. 달라진 점은 가이아가 먼저 수면을 걸며 늑대인간을 먼저 처리했다는 점이었다. 방어력 감소가 사라진 덕에 버티기가 조금 유리해진 것.

하지만 청의 오공이 천라지망 수면을 연달아 적중 시키며 균형을 맞췄다. 서로의 몬스터가 하나씩 사라진 상황. 가이아는 상대 오공에 집중 공격을 가했지만, 간발의 차이로 오공이 살아나면서 자충수가 됐다. 공격 스킬을 아끼는 판단이 안타까운 순간이었다. 상대의 실수 덕에 공격 찬스를 잡은 청은 모든 스킬을 한 번에 쏟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4세트에서는 가이아가 승부수를 걸었다. 청이 애용하는 물 늑대인간과 뱀파이어를 뺏어오며 몬스터 구성을 흔든 것. 이 선택은 결정적인 수가 됐다. 물 늑대인간의 3번 스킬로 상대 오라클의 방어력을 깎고, 폭탄 콤보를 일찌감치 머리 수 싸움에서 승리하며, 승부를 마지막 세트까지 이어갔다.

5세트 가이아가 다시 물 늑대인간을 가져왔다. 반대로 청은 오라클 두 개와 사막여왕으로 승부를 걸었다. 선턴을 가져간 것은 청. 이에 맞서 가이아는 물 늑대인간의 회복과 3번 스킬 방어력 감소로 맞섰다. 여기에 수면이 끝나는 타이밍에 오라클을 처리함으로써 승리에 한 발자국 다가서는 듯했다.

하지만 청의 노련한 판단이 한 수 위였다. 회복과 버프의 핵심은 늑대인간을 빠르게 정리했고, 다음으로 고스트 라이더를 처리하는 결단이 승자를 결정지었다. 서로 하나의 몬스터만 남긴 상황 속성 우위를 차지한 청이 마지막 일격에 성공하며 SWC2020 월드 결선 최종 우승자로 확정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