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캡콤, 게임 영상 제작 개인은 OK, 기업형 스트리머 NO!
출처=캡콤 홈페이지 캡처

캡콤이 기업형 스트리머의 게임 방송을 막는 가이드 라인을 6일 공개했다. 개인 스트리머가 방송을 통해 후원을 받거나 광고 수익을 얻는 것은 기존과 같이 허용하지만, 기업에 속한 스트리머는 게임영상 제작을 막는 것이 골자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개인 방송을 통해 후원(도네이션)을 받거나, 유튜브 영상을 제작해 광고 비용을 얻는 등 일반적인 활동은 앞으로도 가능하다. 공략, 소개, 실황 등 부가적인 가치를 제공한다는 것이 전제다. 게임에 사용된 시네마틱 영상과 BGM 등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조치로 풀이된다.

예를 들어 콘솔 기기에서 영상을 촬영해 업로드하는 영상을 제외하면, 방송 진행자 혹은 영상 제작자의 코멘트와 해설이 반드시 수록되야 한다. 캡콤은 가이드 라인에서 스포일러와 차별적 표현 및 게임콘텐츠의 비허가 모드 영상 등은 허용하지 않았다. 종합해 보면 게임의 리뷰가 목적인 영상을 개인적으로 제작했을때 수익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비교적 자유로운 개인과 달리 MCN 혹은 연예계 인물과 같은 기업형 스트리머는 영리 활동을 원천적으로 막았다.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비영리 영상에 한해 예외로 취급한다. 또, 캡콤과 협의를 거친다면 관련 영상을 제작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추가로 가이드라인을 지킨 영상물이라도 공식 라이선스를 허가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게임업계에서는 게임 영상과 실황 방송 등 2차 저작물을 홍보차원에서 허가하고 있지만, 시장이 점차 커짐에 따라 IP를 지키기 위한 세부 조항 들을 하나씩 늘리는 추세다. 특히 스토리가 유출될 경우 판매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어드벤처 게임은 개인방송을 허가하지 않는다고 발표하거나, 스트리머 전용 옵션을 제공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