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유비소프트, ‘스타워즈’ 소재 오픈월드 게임 개발 한다

유비소프트가 ‘스타워즈’를 소재로 하는 오픈월드 게임을 개발한다. 기존에 EA가 체결한 ‘스타워즈’ 소재 게임에 대한 독점 계약이 2023년에 종료되기에, 유비소프트의 ‘스타워즈’ 게임은 2023년 이후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비소프트는 루카스필름게임즈와 협업해서 ‘스타워즈’를 소재로 하는 오픈월드 게임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개발은 유비소프트의 ‘톰 클랜시의 더 디비전’(이하 더 디비전) 시리즈를 개발한 매시브 엔터테인먼트가 담당하며, ‘더 디비전’ 시리즈를 개발할 때 사용된 스노우드롭(Snowdrop) 엔진이 사용된다. 매시브 엔터테인먼트는 유명 영화 ‘아바타’를 소재로 하는 게임도 개발 중이다.

‘스타워즈’ 게임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더 디비전2’의 디렉터를 담당했던 줄리안 게렝티가 담당한다. 그는 “’스타워즈’는 우리가 정말 사랑하는 시리즈이다. 유저들이 몰입감 있는 모험을 할 수 있는 게임과 스토리를 만들고 싶다”라고 전했다.

‘스타워즈’ 게임에 대해서 공개된 유일한 정보는 오픈월드 방식 게임이라는 것 정도다. 지금은 본격적인 개발 작업에 착수했다기보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단계인 것으로 추정된다. 개발을 담당한 매시브 엔터테인먼트는 자사 홈페이지에 ‘스타워즈’ 프로젝트에서 근무할 인력을 채용한다는 공고도 올렸다.  

현재 ‘스타워즈’ 소재 게임을 출시할 권리는 EA가 독점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EA는 지난 2013년에 루카스필름과 체결한 계약을 통해 ‘스타워즈’ 소재 게임을 출시할 독점적인 권리를 확보했다. 당시에 이 계약의 지속기간은 10년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EA는 ‘스타워즈: 배틀프론트’, ‘스타워즈: 배틀프론트2’,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 ‘스타워즈: 갤럭시 오브 히어로즈’ 등 다양한 게임을 출시했다. 이 중에서 ‘스타워즈: 배틀프론트2’는 소액결제와 확률형 아이템 때문에 서양에서 많은 비판을 받았었다. 당시에 EA의 패트릭 쇠더룬드 이사가 “많은 것을 배웠고, 실수를 인정한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라고 밝힐 정도였다.

EA가 2023년까지 ‘스타워즈’ 소재 게임을 출시할 독점적인 권리를 보유한다는 점으로 미루어 보면, 유비소프트가 개발하는 ‘스타워즈’ 소재 게임은 2023년 이후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유비소프트는 앞으로도 루카스필름게임즈과 협력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유비소프트 이브 길모트 대표는 “이번 계약은 유비소프트, 디즈니, 루카스필름게임즈의 장기적인 협업의 시작이다”라며 “유비소프트는 루카스필름의 전설적인 유산인 ‘스타워즈’를 바탕으로 ‘스타워즈’ 팬들이 좋아할 만한 게임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로써 루카스필름게임즈는 EA, 유비소프트, 베데스다라는 굴지의 서양 게임 업체들과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 EA와 유비소프트는 '스타워즈' 소재 게임을 개발하고, 베데스다는 '인디아나 존스' 소재 게임을 개발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