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결국 애플 따라하기, 이어폰과 충전기 빠진 '갤럭시 S21'


삼선전자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1’이 ‘갤럭시 언팩2021’ 온라인 행사를 통해 드디어 공개되었다. 사전에 유출된 정보와 크게 다르지 않아서 다소 김이 빠졌다는 평가가 많지만, 삼성전자의 2021년 상반기 주력 전략 폰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요소는 여전히 많다.

‘갤럭시 S21’은 사전에 알려진 그대로 ‘갤럭시 S21’, ‘갤럭시 S21+’, ‘갤럭시 S21 울트라’ 3가지 종류로 출시된다. 이 중 가장 하이엔드 모델인 ‘갤럭시 S21 울트라’는 6.8인치 대화면에 S펜을 지원하며, 막강한 카메라 성능을 자랑한다. 반면 갤럭시 S21은 여러 기능이 빠진 대신 99만 9천원이라는, 요즘 플래그십 폰 답지 않은 저렴한 가격을 책정해 눈길을 끈다.

다만 기존 삼성 스마트폰 사용자에게는 달갑지 않은 요소도 있다. 바로 3.5mm 유선 이어폰 잭이 없으며, USB-C 타입의 유선 이어폰을 연결할 수 있지만 ‘기본 제공 이어폰’은 패키지에 담기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여기에 ‘충전기'도 없다. 참고로 삼성전자가 지난해 발매된 갤럭시 S20에서는 마찬가지로 3.5mm 유선 이어폰 잭이 없었지만, 대신 USB-C 타입 이어폰을 기본으로 제공한바 있다. 따라서 지난해 갤럭시 S20 등을 통해 USB-C타입 이어폰이나 충전기 등을 확보하지 않은 사용자라면 어쩔 수 없이 갤럭시 S21에서는 이어폰을 ‘별도’로 구매해야만 한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노태문 무선사업부 사장 등 임원들은 언론 미디어 및 고객들의 질의에서 “이와 같은 결정은 환경을 고려한 선택이었다. 기존 액세서리를 재사용하고, 재활용하는 분위기를 촉진하려고 했으며,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모든 휴대폰에서 표준 USB-C 포트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선택권’을 빼앗긴 유저들은 달갑게 보고 있지 않으며, 커뮤니티에서 부정적인 반응이 많다. 

특히 애플이 지난해 말 ‘아이폰 12’를 발매하면서 처음으로 기본 이어폰과 충전기를 뺐는데 그 다음에 바로 삼성전자가 이를 ‘따라하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더더욱 평가가 좋지 못한 상황이다. 이 밖에도 이번 갤럭시 S21은 ‘울트라’ 모델에 대부분의 기능이 집중된 이른바 ‘급 나누기’ 논란부터, 스냅드래곤이 아닌 삼성의 자체 AP인 ‘엑시노스’ 성능 논란 등 다양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 S21 공개와 동시에 SK텔레콤, KT, LG U+ 등 통신3사를 통한 사전예약을 시작했으며, 사전 예약은 오는 1월 21일가지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등을 통한 제품 시연에도 나섰다. 우리나라는 총 4종류의 색상이 출시되며 정식 출시는 1월 29로 예상되고 있다.

출처: 삼성전자 마이크로사이트

김태만 기자  ktman21c@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