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넥슨, 지난해 매출 3조원-영업이익 2년 연속 1조원 돌파... 핵심 IP 성장 덕봤다

넥슨이 지난해 3조원을 넘는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발표됐다.

넥슨은 9일 연간 연결 실적 매출 집계 결과 매출 2,930억엔(약 3조 1,306억원), 영업이익 1,114억 5,000만엔(약 1조 1,907억원), 순이익 562억엔(약 6,006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18% 증가했다. 매출은 3조원을 돌파했고, 영업이익도 1조원의 벽을 연달아 돌파했다.

출처=2020년 넥슨 연간 실적 및 4분기 발표 자료
출처=2020년 넥슨 연간 실적 및 4분기 발표 자료

4분기 성과도 고무적이다. 매출은 664억엔(약 7,092억원)으로 전년대비 35%, 영업이익은 156억엔(1,665억원)으로 245%를 상승했다.

넥슨은 “‘바람의나라: 연’,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V4’ 등 모바일 게임 흥행과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FIFA 온라인 4’ 등 주요 PC 게임들의 견고한 호실적에 힘입어 업계 최초로 연결매출 3조원을 돌파했다”라고 설명했다.

매출 상승에는 V4의 기여분이 크다. 2019년 론칭해 안정적인 중장기 흥행으로 새로운 매출원으로 거듭났다. 지난해 이후 출시한 모바일 게임들이 연이어 흥행하며 넥슨의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60% 성장했으며, 매출 비중은 33%까지 확대됐다.

3분기부터 매출을 견인 중인 ‘바람의나라: 연’은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2위 기록 후, 유저 친화적 업데이트 등을 지속하며 흥행을 유지 중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MMORPG가 대세로 자리 잡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캐주얼 레이싱이라는 장르적 차별화와 재미를 제공하며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 2,000만 명을 돌파했다

넥슨은 IP의 모바일 버전 출시로 상승세를 이끌어 간다고 밝혔다(출처=2020년 넥슨 연간 실적 및 4분기 발표 자료)

또, 2016년 출시작 ‘메이플스토리M’은 지난 11월 서비스 기간 중 가장 큰 규모의 콘텐츠 업데이트 ‘더 비기닝’을 선보인 이후, 양대 앱마켓에서 매출 순위를 역주행 하며 유의미한 성과를 기록했다.

주요 스테디셀러 PC 게임 역시 지난해에 이어 견고한 실적을 지속했다. 지난해 서비스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한국 지역 및 글로벌 전역의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대규모 여름 업데이트(AWAKE)와 겨울 업데이트(NEO)로 최고 레벨 확장, 신규 직업 출시 등 전략적인 콘텐츠들을 선보여 한국 지역에서 전년동기대비 98%라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도 각각 134%, 85%의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던전앤파이터’도 지속적인 신규 던전 업데이트와 주요 캐릭터 레벨 확장 등이 호응을 얻으며 한국 지역에서 전년동기대비 55%의 매출 상승을 실현했다.

‘피파온라인4’는 여름과 겨울 2차례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해 '클럽', '훈련 코치' 등 신규 콘텐츠와 아이콘 클래스 추가, 밸런스 개편 등 다양한 콘텐츠를 도입하며 PC 온라인 게임 매출 견인에 일조했다.

핵심 타이틀이 글로벌 지역에서 성장함에 따라 매출 비중도 변했다. 과반이 넘는 56%의 매출이 한국에서 발행했고, 중국이 28%로 뒤를 이었다.

넥슨 신작 파이프라인. 지난해 지스타에서 발표한 '코노스바 모바일'-'커츠펠'과 '던전앤파이터 듀얼', '블루 아카이브' 등이 추가됐다(출처=2020년 넥슨 연간 실적 발표 자료)

북미-유럽 비중은 7%, 기타 지역은 6%다. 일본 시장의 매출 비중은 3%로 격감했다. 한국 지역이 기록적인 성장폭(84%)을 기록한 데다, 기존 게임의 매출이 자연 감소하면서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단, 자회사 넷게임즈가 출시한 신작 ‘블루 아카이브’가 현지 스토어 매출 상위권(9일 기준 애플 앱스토어 8위, 구글 플레이 14위)에 올랐고, 좋은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1분기 매출 비중은 크게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지난 4분기의 호실적을 바탕으로 한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2021년에도 신규시장과 플랫폼 등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장기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