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퍼플로 게임과 유저가 항상 연결되는 환경을 제공하겠다"[질의응답] 엔씨소프트 김현호 플랫폼사업 센터장, 김훈 개발실장

엔씨소프트가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PURPLE)’을 선보인 지 1년이 훌쩍 넘었다. 모바일게임을 PC에서 구동하는 크로스 플레이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바뀌는 모양새다. 모바일 기기에서 즐기기 어려운 대규모 콘텐츠를 한층 편하게 즐기는 편의 기능으로 가치를 입증했다.

엔씨소프트는 2019년 11월 27일 ‘리니지2M’과 함께 퍼플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후 ‘리니지M’이 퍼플 서비스에 합류했고, 올해 핵심 라인업으로 출시를 앞둔 ‘트릭스터M’과 ‘블레이드&소울2’ 역시 퍼블 플랫폼을 통해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대만과 일본에서도 ‘리니지2M’와 함께 론칭,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주춧돌로 활용될 예정이다.

퍼플 서비스 개발을 지휘한 엔씨소프트 김훈 개발실장은 “퍼플의 목표는 진정한 크로스 플레이 플랫폼이다. 게임과 관련된 종합 기능을 편리하게, 기기(디바이스)의 종류와 관계없이 지원하는 게 목표다. 나아가 글로벌 유저에게도 서비스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어떤 환경도 제약이 되지 않는, 언제나 게임과 유저가 연결되는 ‘always-on’ 환경을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엔씨소프트 김현호 플랫폼사업 센터장과 김훈 개발실장이 참석한 질의응답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왼쪽부터 엔씨소프트 김현호 플랫폼사업 센터장, 김훈 퍼플 개발실장

Q. 퍼플 서비스를 시작한 계기는.

김현호 “지난 2019년, 리니지2M과 함께 퍼플을 론칭했다. 퍼플 개발을 시작할 당시, 게임 시장에서 모바일 플랫폼의 비중이 점점 증가하고 있었다. 하지만 게임시장의 근간과도 같은 PC 플랫폼의 중요도 역시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또한 디바이스 플랫폼 형태에 구애받지 않고 유저가 원하는 순간, 언제나 어디서나 편리하고 쾌적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

김훈 “게임 시장의 성장에 따라 플랫폼에 대한 유저의 니즈도 점차 다양화되고 진화될 것을 고려했다. 선진적인 게임 환경을 제공하고 싶다는 목표로 퍼플을 준비했다. 실제 사용률을 기반으로 볼 때 안정적인 성과를 거두었다고 내부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리니지2M’ 론칭부터 ‘리니지M’ 입점까지 퍼플 이용률은 매우 높은 비중을 기록하고 있다. 엔씨가 제공할 수 있는 게임 환경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시장에 제시했다고 판단한다. 다만 계속해서 서비스 안정성 및 편의기능에 대한 플랜을 가지고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Q. 퍼플로 게임을 즐기는 유저 비율은 어느 정도인가.

김현호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하는 것은 어렵다. 과반 이상의 유저가 퍼플을 통해 플레이하고 있다. 다만 단순한 수치적 성과 보다 더 의미있게 바라보는 지점은, 이용 패턴이다. 퍼플의 경우 한 번 이용하게 되면 계속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습을 보인다. 사용 시간과 같은 지표도 점차 증가해 나간다. 이 부분이 퍼플에서는 더 유의미한 지표로 생각된다.

퍼플이 애초에 제공해고자 했던 선진적인 게임 환경을 유저분들이 편리하고 쾌적하게 느끼고 계신다는 것의 방증으로 생각된다. 이후에도 지표를 지속적으로 관찰하여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능들을 도입해 나가겠다.”


Q. 유저의 반응은 어떤가.

김훈 “서비스 이용에 대한 반응은 전체적으로 긍정적이라고 본다. 앞서 언급한 이용 지표가 그 부분을 대변한다. 기본적으로는 크로스 플레이에 대한 완벽한 지원, 기술적인 안정성 및 사용 편의성이 그 바탕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퍼플만이 제공하는 여러 기능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중요도가 높은 기능은 ‘퍼플on’이다. 국내 게임사 최초로 도입한 스트리밍 플레이다. 또한 별도의 앱이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 모든 퍼플 유저가 편리하게 하나의 채널 내에서 채팅을 할 수 있도록 한 점이 주효했다고 생각한다.”

Q. ‘트릭스터M’은 퍼플로 선보이는 첫 번째 캐주얼 MMORPG다.

김현호 “퍼플 서비스 이후 입점이 예정되어 있다. 퍼플 자체적으로는 퍼플의 서비스 가능 범위가 보다 확장되는, 의미 있는 상황으로 생각한다. 서비스하는 타이틀의 수가 늘어나며 자연스럽게 유저층이 더욱 다양해질 것이다. 이에 맞춰 퍼플이 지원해야하는 기능들도 기술적으로 보다 확장 되어야하는 시점으로 생각한다.”

김훈 “‘트릭스터M’은 드릴을 활용해 아이템을 파밍하는 ‘발굴의 재미’가 있는 타이틀이다. 이에 따라 아이템 획득에 대한 정보를 알림으로 실시간 제공할 계획이다. 유저가 게임에 접속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캐릭터의 아이템 획득 현황을 즉각적으로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또한 해당 정보를 컴퍼니원에게 공유, 아이템을 기반으로 한 소통을 편리하게끔 하도록 하였다. ‘트레저 스팟’ 등 주요 인게임 콘텐츠와 관련된 편의 기능을 고도화하는 것도 논의 중이다.”

Q. ‘블레이드&소울2’도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김현호 “원작 자체가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그 때 그 플레이를 추억하는 유저분들이 만족하실 수 있는 서비스 환경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특히, 블레이드 & 소울 2 유저분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을 주기 위해 ‘퍼플live’ 기능을 새롭게 도입 준비 중이다.”

김훈 “자신의 플레이를 비디오 채팅 타입으로 손쉽게 친구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자신의 플레이 현황을 시각적으로 편리하게 보여줄 수 있고 게임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친구의 인게임 플레이를 손쉽게 확인하고 감상할 수 있다.”


Q. ‘프로야구 H3’로 스포츠 장르 게임도 퍼플에 입점한다. 그동안 MMORPG와 다른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

김현호 “퍼플은 ‘프로야구 H3’가 진일보시킨 게임성을 PC환경을 통해 더욱 몰입도 있게 제공하고, PC를 통한 매니지먼트 게임 플레이라는 새로운 경험을 유저들에게 선사하고자 한다.”

김훈 “PC로 콘텐츠를 더 쾌적하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예를 들어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최초로 도입되는 이적시장도 PC를 통해 열람하면 다양한 정보를 얻는 데에 더욱 용이할 것이다. 또한 모바일 퍼플에서 거래소 알림 등을 지원하여 유저가 원하는 선수 획득 및 관리를 도울 예정이다.”


Q. 해외 서비스 계획은.

김현호 “엔씨소프트는 글로벌 종합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있다.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장르와 플랫폼의 한계를 넘어선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은 그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에 따라 퍼플 역시 글로벌 진출을 검토 중에 있다. 자세한 진출 계획은 별도 자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

Q. 유저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나 포부가 있다면.

김현호 “퍼플을 통해 국내 게임 업계에 크로스 플레이 대한 화두를 던졌다고 생각한다. 아직 시작에 불과할 뿐임에도 많은 이용을 해 주셔서 감사하다. 퍼플을 통해 선보이고자 했던 한 단계 진화한 게임 경험을 완성해가는 모습을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 진정한 크로스 플레이의 서비스로서 퍼플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

김훈 “크로스 플레이에 대한 시장의 요구 및 기술적인 부분들도 점차 고도화되어 가고 있다. 새로운 개발 시도들을 통해서 퍼플만의 플레이 경험, 플레이 완성도를 구비해 나가는데 힘쓰겠다. 앞으로도 많은 이용과 퍼플의 행보에 관심을 부탁드린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