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데브시스터즈, 지난해 영업이익-순이익 적자폭 줄어

데브시스터즈는 K-IFRS 연결 기준 2020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15일 발표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89% 증가한 710억원을 달성했다. 역대 최대 연매출을 기록이다. 지난해 지표 전반에 걸쳐 균형적인 성장을 이룬 '쿠키런: 오븐브레이크'가 국내외 수익을 확대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영업손실은 62억원, 당기순손실 86억원으로 적자폭도 줄었다.

4분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178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마케팅 집행 및 인원 증가, 그리고 비경상적 비용 증가로 인해 전분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된 52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신작 개발을 위한 투자로 영업손실을 기록해왔으나, 지난해 2배에 가까운 성장을 이룬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성과로 연간 손실규모를 줄이며 실적 턴어라운드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라고 자평했다.

'쿠키런: 킹덤' 출시로 2021년을 시작한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기업 경쟁력 확대를 책임질 다양한 신작을 내놓는다. 각기 다른 게임으로 IP 확장과고 신규 IP 키운다는 계획이다.

우선 상반기에는 지난 1월 21일 정식 출시 이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쿠키런: 킹덤'의 중장기 흥행에 집중한다. 차트 상위권에 등극한 주요 국가들의 성적을 장기적으로 지속시키는 것은 물론, 현지화 강화 및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 전개를 통해 흥행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쿠키런: 오븐스매쉬(가제)', '세이프하우스(가제)', '브릭시티(가제)'도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을 비롯한 올해 신작들의 성공적인 런칭으로 2021년 연간 턴어라운드 및 창사 이래 최대 성과 도출을 기대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실적개선을 넘어, 중장기적인 발전의 모멘텀을 확보하고 기업가치를 퀀텀점프시키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