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피플
넵튠 정욱 대표, 프렌즈게임즈 대표 된다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는 25일 주주총회를 열고 넵튠의 정욱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국내 캐주얼 게임의 한계를 넘어 전문 개발사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정욱 대표는 NHN 한게임 대표를 거쳐 2012년부터 게임 기업 넵튠 대표로 재직하고 있으며, 국내외 시장에서 게임 개발 및 사업에 정통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주주총회 직후 프렌즈게임즈 대표로 취임했으며, 넵튠 대표 이사직도 함께 겸할 계획이다.

프렌즈게임즈 측은 “정욱 대표는 게임 시장에 전문적인 식견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로, 프렌즈게임즈가 글로벌 시장에서 게임 전문 개발사로서 영향력을 확대해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정욱 대표는 "프렌즈게임즈가 국내 캐주얼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맞이할 수 있도록 업계의 화두인 메타버스, NFT 등 새로운 시도들을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게임즈의 캐주얼 모바일 게임 전문 개발 자회사로, 지난 2018년 출범 후 ‘프렌즈타운’ 등을 선보녔으며, 신작 ‘프로젝트킹(가칭)’ 등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