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스프링] 농심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가려졌다. 담원 기아가 1위, 젠지가 2위를 수성한 가운데 한화생명, T1, 디알엑스(DRX)가 뒤를 이었다. 마지막 한자리는 농심 레드포스가 차지했다.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LCK 경기에서 담원은 kt 롤스터를 2대1로 물리쳤다. 이어 출전한 농심은 프레딧 브리온을 2대0으로 꺾어 포스트진출을 확정 지었다.

출처=LCK 중계방송 캡처

담원은 1세트를 내주며 출발했다. 사미라를 꺼내든 상대의 바텀 라인을 공략하지 못했다. 포킹의 핵심인 조이와 니달리가 제 역할을 못한 것도 아팠다. 2세트는 달랐다. 아지르를 꺼내 든 쇼메이커를 중심으로 상체에서 격차를 벌렸다. 이후 성장의 발판을 빼앗는 운영으로 손쉬운 승리를 챙겼다.

마지막 세트는 바텀에서 승부가 났다. 라인전이 강한 세나와 탐켄치를 뽑은 이유를 보여줬다. 상대 kt는 라이즈라는 깜짝 카드를 준비했지만, 선택의 이유를 보여주기 전에 경기가 끝났다.

출처=LCK 중계방송 캡처

농심은 프레딧 브리온을 2대0으로 깔끔하게 물리쳤다. 미드 담당 베이의 아지르의 활약이 컸다. 21분 드래곤 전투에서 상대 진영을 밀어내는 컨트롤로 팀에 이득을 안겼다. 잘 성장한 모래병사의 공격 전투가 벌어지기도 전에 상대 방어진을 밀어냈다.

2세트는 경기가 중반에 접어든 16분에 스노우볼을 굴렸다. 바텀 합류전에서 포탑과 2킬을 따내며 순식간에 격차를 벌린 것. 골드 격차는 2천으로 크지 않았지만, 드래곤 주도권을 차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드래곤 3스택을 쌓아 영혼 버프 압박을 건 것. 실제로 네 번째 드래곤을 건 한타가 이번 승부의 갈림길이 됐다.

결국 32분 상대의 본진으로 진격한 농심 레드포스는 상대의 방어진영을 무시한 강공을 펼치며 넥서스를 파괴, 자력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 짓는 승리를 따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