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피플
엔씨 김택진 대표 “‘리니지W’, 시리즈 마지막이란 각오 담았다”
출처=엔씨소프트 온라인 쇼케이스 캡처

엔씨소프트가 19일 신작 ‘리니지W’의 모습을 공개했다.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의 주요 특징과 서비스 계획 등의 일부를 발표한 것이다.

‘리니지W’는 엔씨소프트가 4년간 준비한 ‘리니지’ IP(지식재산권)의 최신작이다. 오랜 준비 시간과 확실한 목표를 지향한 만큼 다양한 특징들로 채워졌다. 게임 내 적으로는 그동안 ‘리니지’ 시리즈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을 채우는데 중점을 뒀다.

출처=엔씨소프트 온라인 쇼케이스 캡처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를 선보인 지 24년의 시간이 흘렀다. 지금은 대한민국의 MMORPG 역사를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다”라며 “전투, 혈맹, 희생, 명예라는 시리즈의 가치가 ‘리니지’의 본질이다”라고 정의했다.

실제로 ‘리니지’ 시리즈는 MMORPG의 변화를 주도해온 시리즈로 불린다. 최초의 ‘리니지’는 온라인상에서 많은 유저가 모이는 그래픽 기반의 게임으로 주목받았다. ‘리니지2’는 불가능해 보였던 3D 그래픽을 전면에 내세웠고, ‘리니지M’은 모바일 게임 시장의 판도를 바꿨다. 가장 늦게 합류한 ‘리니지2M’은 시리즈의 대중화를 선도했다.

출처=엔씨소프트 온라인 쇼케이스 캡처

김 대표는 “출시를 하고 나면 늘 마음속 한편에는 아쉬움이 남았다. 게임성에 대한 아쉬움도 있지만, ‘리니지’ 시리즈의 확장이 아닌 본질적인 오리지널 ‘리니지’ 완성에 대한 아쉬움이다”라며 “‘리니지W’는 마지막 시리즈를 개발한다는 심정으로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24년 동안 축적한 모든 것을 집대성한 마지막 작품이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서비스의 형태도 다르다. 그동안 엔씨소프트의 글로벌 전략은 지역(로컬) 서비스를 베이스로 했다. 세계 여러 지역에 자체적인 서버를 꾸리고, 독립적으로 운영됐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도전과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어졌고, ‘리니지W’는 타이틀의 W가 보여주는 것처럼 글로벌 원빌드로 제공된다. 글로벌 원빌드는 하나의 게임 버전을 모든 서비스 지역에 공통적으로 배포하고, 게임 내에서 다른 지역의 유저가 만나는 형태의 서비스를 통칭한다.

그는 “게임 안에서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과 만나 세력을 만들고 경쟁할 수 있다. ‘리니지’의 핵심 역량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해 시리즈의 전투 감성을 더 크게 만들어내겠다. ‘리니지W’는 세상 사회의 축소판이 될 것”이라며 “단순 서비스를 넘어 전 세계의 다른 문화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놀이터를 제공하는 것이 게임의 비전이다”라고 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