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게임영상 블레이드&소울2
[영상] ‘블소2’ 각성의 회랑 공략으로 경공과 추가 능력치를 얻자

‘블레이드 & 소울2’는 레벨 업과 각성 외에도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는 콘텐츠가 풍부하다. 대표적은 콘텐츠가 탐험 요소 발굴이다. 맵에 숨겨져 있는 콘텐츠를 찾으면, 보상으로 각종 능력치를 얻을 수 있다. 이 중에는 캐릭터의 강함을 수치적으로 보여주는 방어력과 명중률이 포함됐다. 메인 퀘스트 진행이 어렵다면 장비 교체 및 강화와 함께 이런 탐험 요소 발굴을 시작할 타이밍이다.

탐험에 필요한 것은 경공이다. 경공은 몸을 가볍게 하는 공부를 뜻한다. ‘블소2’에서는 공중을 느리게 날거나, 물 위를 뛰는 등 다양한 이동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맵을 탐험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경공이 있다. 천상비와 승천비다. 천상비는 활강 중 빠르게 이동하는 경공이며, 승천비는 특정 오브젝트를 타고 오르는 경공이다. 맵을 탐색했을 때 하얀색과 파란색으로 표시되는 파괴된 사다리를 탈 수 있는 능력으로 이해하면 편하다.

탐험을 즐기는 유저는 30레벨 구간에서 반달호수의 야화나 랜드마크 탐험을 시도해봤을 것이다. 이때 호수 정상 언덕길 근처의 야화, 야생 보전회 거점 랜드마크를 찾는데 시간을 허비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 두 곳에 놓인 탐험 포인트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앞서 설명한 승천비가 반드시 필요하다. 일반적은 도약으로 갈 수 없는 곳까지 이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30레벨을 넘어 적당한 방어구와 무기를 갖췄다면 숨겨진 경공을 먼저 찾는 것이 좋다. 참고로 천상비를 얻는 퀘스트는 약 33레벨 이상을 권장하며, 필자는 36레벨 도끼(공격력 44, 방어력 75, 명중 24)로 진행했다.

경공 능력치를 얻을 수 있는 콘텐츠는 각성의 회랑이다. 필드에 검은색과 하얀색 등 두 가지 음양색으로 입구가 그려진 지역이다. 메인 퀘스트 초반에 기본 경공을 배우는 장소와 같은 곳이다. 반달호수에는 총 8개의 각성의 회랑 던전이 존재하며, 승천비는 태록림 지역에의 회랑을 답파해야 얻을 수 있다.

각성의 회랑에는 수호병이 출구를 지키고 있다. 일격과 철벽 등으로 공격 특징이 갈리며, 방어력과 공격력이 높아 육성이 부족하다면 자동 사냥으로 상대하기가 어렵다. 수호병의 공격은 각 클래스의 특화 무공으로 막거나, 회피 동작을 통해 피해야 한다. 따라서 각성의 회랑 공략은 약간의 컨트롤이 필요하다.

수호병의 일반 공격은 특화 무공으로 피해를 줄이거나 튕겨내기가 가능하다. 이 중 준비 동작이 있는 공격은 스턴(기절) 효과를 동반함으로 반드시 막거나 피해야 한다. 만일 수호병의 팔이 회전한다면 큰 공격이 온다는 뜻이니 미리 특화 무공을 쓸 준비를 하자. 이 공격을 막아낼 수 있는지는 생명력 관리에 꽤 큰 영향을 미친다.

붉은 이펙트로 표시되는 도약 공격은 회피로만 피할 수 있다. 이 공격을 시도하기 전 수호병은 뒤로 한 발자국 물러서며, 약간의 준비 동작을 거친 뒤에 캐릭터가 있는 곳으로 도약해 찍기 공격을 시도한다. 공격에 당하면 꽤 긴 시간 스턴 상태에 빠지며, 이어지는 후속타 공격을 무방비 상태로 맞아야 한다. 특히, 방어의 수호병은 도약 공격 이후 2번의 강타를 내려치는 공격이 위협적이다. 이 공격을 피할 때는 수호병 방향보다는 옆이나 뒤로 회피하는 게 확실하다. 수호병이 공격을 준비할 때 뒤로 물러서며 거리를 벌리면, 도약 시간이 늘어나 회피 타이밍을 잡기 편하니 참고하자.

수호병을 처치하면 다양한 보상을 얻을 수 있다. 핵심 보상인 수호병의 핵은 장비 도감에 등록하는 재료다. 반달호수 지역에서는 각성의 증표 7단계까지 완료할 수 있으며, 모두 등록했을 때 기력 200, 치명률 0.6%, 방어력 1을 얻을 수 있다.

필드에 존재하는 회랑을 모두 주파했다면, NPC 아랑이 실력을 시험하겠다고 말하며 난입한다. 아랑은 마치 원작의 기권사처럼 얼음 공격을 난사한다. 대부분의 공격은 특화 무공으로 받아낼 수 있으며, 스턴 효과를 가진 한룡추적은 수호병의 도약 공격과 마찬가지로 회피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하자. 이 공격만 주의하면 그다지 어려운 상대는 아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