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하스스톤: 용병단’, 카드 게임에 모바일 RPG의 재미를 더하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카드 게임 ‘하스스톤’에 새로운 모드 ‘용병단’이 추가됐다. 13일 추가된 ‘용병단’은 다양한 영웅을 수집하고 육성해서 PVE와 PVP를 즐기는 모드다. 기존에 ‘하스스톤’에 등장했던 카드와는 완전히 다른 영웅 카드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이런 영웅들은 캐릭터 수집형 모바일 RPG 처럼 성장시킬 수 있다.

‘용병단’은 기존 ‘하스스톤’에서 완전히 독립된 모드다. 별도의 메뉴와 카드팩이 존재하고 PVP 모드도 따로 돌아간다.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별개의 게임이 ‘하스스톤’에 추가됐다고 봐도 된다. 본 기자는 13일 추가된 ‘용병단’을 바로 즐겨봤다. 어땠는지 적어본다.

 

■ PVE 모드는 모바일 RPG와 로그라이크 게임의 결합

PVE 모드는 전반적으로 캐릭터 수집형 모바일 RPG와 비슷한 구성을 가지고 있다. 다양한 영웅을 수집하고 하나의 던전을 진행한다. 던전에서 사망한 영웅은 해당 던전에서는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한다. 그리고 던전에서 한 적을 물리칠 때마다 무작위 효과나 기술을 받는다.

영웅들은 크게 수호자, 투사, 주문술사 이상 3가지 종류로 나뉜다. MMORPG로 치면 탱커, 딜러, 마법사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이들은 가위-바위-보 방식으로 상성이 있다. 상성이 강한 유형에는 피해량이 2배로 증가하는 식이다.

PVE 모드는 처음에 주어진 영웅들로 진행하게 된다. 그리고 튜토리얼과 초반 던전을 완료하면 추가 영웅과 카드팩을 받는다. 던전에서 얻은 경험치와 카드팩에서 나온 각종 재화로 영웅을 성장시킬 수 있다. 전투는 영웅 상성과 각 영웅의 기술을 잘 활용하면 어렵지 않게 진행할 수 있다. 크게 보면, PVE 모드는 최종 콘텐츠인 PVP로 가기 전에 게임에 적응하는 단계라고 보면 된다. 예를들면, ‘스타크래프트’의 캠페인과 역할이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실제로 PVE 모드를 즐겨보니, ‘하스스톤’으로 모바일 RPG를 하는 기분이 많이 들었다. 튜토리얼도잘 만들어졌고, 모바일 RPG를 많이 즐겼던 유저라면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것이다. 중간에 막히는 부분들은 영웅 상성과 영웅 기술에 대해 조금 더 확실하게 알게 되는 계기가 된다. 다만, 영웅 카드와 영웅 기술을 최대 레벨로 성장시키는 데는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런 성장 구간에서도 원활하게 PVP를 즐길 수 있을 지가 관건이 될 것 같다.

다소 아쉬운 점은 인터페이스다. 일단 전투 화면이 다소 휑한 느낌이 든다. 화려한 장식까지는 아니더라도 심심하지 않게 전장을 꾸밀 필요는 있어 보인다. 그리고 자신이 보유한 영웅들을 살펴보는 화면에서 다음 영웅으로 바로 넘어가는 기능이 없어서 불편했다. 이런 점들은 수정하는 것이 크게 어렵지 않으니, 앞으로 패치를 통해 빠르게 개선되길 바란다.

 

■ 조합과 수 싸움이 치열하게 일어나는 PVP가 용병단의 ‘정수’

‘용병단’의 최종 콘텐츠이자 ‘정수’는 PVP다. 보유한 영웅 중에서 마음에 드는 영웅을 최대 레벨로 만들고 나서 PVP를 즐기면 되는 구조다. PVP에서는 6명의 영웅을 선택해서 들어가고, 상대 영웅을 모두 처치하는 유저가 승리한다. 전투는 3 대 3으로 진행되고, 영웅이 사망하면 대기 중이던 영웅을 추가해서 다시 3 대 3으로 붙는 것을 반복한다.

PVP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다양한 영웅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 최소한 상대 영웅의 기술을 알아야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자신이 보유한 영웅들을 잘 조합해서 최대의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다. 멀록, 오크, 악마, 인간 같은 종족 관련 시너지를 노릴 수도 있고, 영웅 기술을 기준으로 시너지를 노릴 수도 있다.

다만, 지금은 출시 초기라서 PVP를 즐기는 유저가 그렇게 많지는 않다. PVP를 하려면 약 2~3분 정도를 대기해야 한다. 유저들이 지금은 PVE 모드에서 영웅을 성장시키는 것에 더 집중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본 기자는 짧게 나마 PVP를 즐겨봤다. 결과는 승리보다는 패배가 더 많았다. 아직은 다양한 영웅에 대한 기본 지식이 없었고, 상성에 대한 이해도 부족했다. 보유한 영웅들도 아직 레벨이 낮았다. 그래서 PVP 모드는 조금 더 성장한 후에 즐기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

승률이 좋지는 않았지만, 재미는 있었다. 영웅을 배치할 때부터 벌어지는 치열한 수 싸움, 이번 턴에 어떤 기술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고민을 하는 과정은 꽤 재미있었다. 그리고 전투에서 조금씩 승기를 잡아간다는 느낌일 들었을 때의 쾌감도 상당했다. 이는 기존의 ‘하스스톤’과는 완전히 다른 형태의 재미였다. 아직 완전하게 다듬어지지는 않은 원석이지만,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많이 보이는 느낌이랄까? 그래서 ‘용병단’이 앞으로 얼마나 인기를 얻게 될 지도 궁금해진다. 그리고 이번 시도가 성공한다면, ‘하스스톤’은 카드 게임에서 ‘카드 게임 플랫폼’으로 한 단계 진화할 수 있을 것이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