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네덜란드, 일부 확률형 아이템에 위법 판정…개발사에 수정요청

네덜란드가 일부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에 위법 판정을 내렸다. 해당 게임개발사는 6월 20일 전까지 확률형 아이템 작동방식을 변경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벌금이 내려지거나 심한 경우 네덜란드에서 판매 금지 처분을 받을 수도 있다.

네덜란드 게임 당국(Dutch Gaming Authority)은 최근 ‘확률형 아이템 연구 – 보상인가? 아니면 무거운 짐인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10개 인기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검토한 내용을 밝혔다. 그 결과, 4개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이 네덜란드 게임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

이들이 검토한 핵심 쟁점은 ‘결과물을 게임 외부에서 교환할 수 있는지’와 ‘확률형 아이템 작동방식’ 이었다. 확률형 아이템을 열거나 사용하는 것은 유저의 조작이 전혀 필요 없는 방식이고, 그 결과로 얻는 보상은 게임 외부에서 교환이 가능하고, 시장에서 거래될 정도의 가치가 있다고 보이기 때문에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는 것.

반면, 나머지 6개 게임에 대해서 네덜란드 게임 당국은 “확률형 아이템에서 나온 결과물을 게임 외부에서 거래할 수 없기 때문에 관련 규정을 어긴 것은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전했다.

검토된 10개 게임과 규정을 어겼다고 지적받은 4개 게임이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네덜란드 매체 ‘NOS’는 “당국은 확률형 아이템이 있는, 그 확률형 아이템에서 얻은 결과물을 거래할 수 있는, 인기 있는 게임을 검토했다. 현재 이에 해당하는 게임으로는 ’FIFA 18’, ‘도타2’, ‘배틀그라운드’, ‘로켓 리그’ 등이 있다”며 “당국은 향후 이 4개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 작동방식이 수정되지 않을 경우 실명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규정을 어겼다고 지적된 4개 게임은 오는 6월 20일까지 확률형 아이템 작동방식을 변경해야 한다. 수정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네덜란드에서 벌금을 내게 된다. 심한 경우 네덜란드에서 판매금지 조치를 받을 수도 있다.

또한, 네덜란드 게임 당국은 이번에 검토한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서 “확률형 아이템은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다. 그리고 사회적으로 취약한 계층인 청소년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네덜란드 게임 당국 마야 애플맨 국장은 네덜란드 매체 ‘NOS’에 “확률형 아이템의 작동방식은 도박 게임과 동일하다”며 “화려한 그래픽 효과와 사운드로 인해서 항상 이기는 듯한 느낌을 주고, 유저로 하여금 계속하게 유도하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네덜란드 게임 당국은 다른 국가와도 이 문제를 함께 고민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최근 벨기에, 영국 등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게임에 탑재된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 논란은 지난 2017년 11월 EA가 출시한 ‘스타워즈 배틀프론트2’의 확률형 아이템이 유저들에게 많은 비판을 받으면서 불거진 바 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