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카이저
R등급 MMORPG ‘카이저’ 6월 7일 출격… 넥슨 첫 모바일 개인거래 지원

넥슨이 모바일 MMORPG ‘카이저’를 오는 6월 7일 출시한다. MMORPG 본래의 재미를 부각시킨 콘텐츠와 넥슨 모바일 라인업 중 처음으로 개인거래 시스템을 품고 모바일게임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넥슨은 16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카이저'의 기자간담회를 열고 콘텐츠의 특징과 서비스 일정 등을 정식으로 발표했다.

넥슨 박재민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카이저’는 새로운 경쟁력을 갖춘 자체 IP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넥슨은 이 게임과 같은 좋은 IP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것과 함께, 글로벌 진출 시도도 늘리겠다”고 했다.

‘카이저’ 개발사 패스파인더에이트 서현승 대표는 “모바일 MMORPG의 의미가 편하고 폭이 넓어졌다. 우리는 유저간의 상호작용으로 완성되는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스마트폰이란 제한적인 환경에서 오픈월드와 상호작용을 구현하기 위해 많은 도전을 했다. 유저와 함께 같은 방향을 바라보며 지난 3년간 70여명의 전문 개발자가 ‘카이저’를 만들었다”라며 특징을 간추렸다.

‘카이저’의 슬로건은 ‘세상에 없던 R등급 모바일 MMORPG’다. R은 부(Rich), 명예(Respect), 권력(Raise)을 뜻한다.

또, 미국 심의 기준에서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인 R(Restricted)이란 의미도 있다. 표현에 제한을 풀고, 더 재미있는 콘텐츠를 구현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핵심 콘텐츠는 △1대1 아이템 거래 △4종의 캐릭터 △한정된 자원을 차지하기 위한 길드간 경쟁 △오픈월드 PK △장원 쟁탈전 등이다. 특히 1대1 아이템 거래는 넥슨 모바일게임 라인업 중 최초로 도입된다.

또, ‘페이 투 윈(Pay to Win)’이 아닌 ‘플레이 투 윈(Play to Win)’을 지향하며, 이를 위해 광대한 오픈월드에 여러 요소를 녹였다고 강조했다.

패스파인더에이트 채기병 PD는 “넥슨 모바일 MMORPG 중 하드코어 라인업이 빠져있다. ‘카이저’가 그 자리를 차지하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유저가 스스로의 노력으로 부를 만들고 명예와 권력을 얻는 ‘카이저’를 즐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G7 씽큐 용 케이스와 쿠폰, 쿨링 패드가 포함된 카이저 패키지

넥슨은 LG전자와 전략적 협업을 맺고 ‘카이저’와 스마트폰 G7 씽큐와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

발표에 따르면 G7 씽큐는 ‘카이저’ 클라이언트가 탑재돼 출시되며, 구매한 고객에게 전용 실드 케이스와 쿨링패드, 25만원 상당의 한정게임 아이템이 담긴 ‘카이저 팩’을 제공한다.

한편 '카이저'는 4일부터 사전 공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어서 '카이저'를 기다리는 유저는 한 발 먼저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