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게임의 블록체인 활용, 이해관계자와의 협의가 중요해

최근 핫한 이슈로 떠오른 블록체인이 어떻게 게임과 연계될 수 있고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전문가의 강연이 열렸다.

한국게임전문미디어협회(KGMA, 회장 이택수)와 한국게임전문기자클럽(KGRC)은 29일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블록체인과 게임의 연계와 활용 방안에 대한 강연이 진행됐다.

이날 강사로는 컴퍼니디의 박성혁 대표 파트너가 나섰다. 그는 "블록체인은 투명성, 보존성이 있지만 처리 속도가 느리고 익명성이라는 장단점이 존재하지만 기존 서비스를 블록체인으로 대체하겠다는 것은 혁신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기존 기술로도 충분히 처리 가능하고 임팩트가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 실제로 많은 게임사들이 ICO를 하겠다고 했지만, 대부분 게임의 사이버머니를 상장해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것 그 이상이 없다는 것이다. 

게임에서 블록체인 적용이 가장 좋은 부분은 아이템 거래라고 한다. 에스크로라는 좋은 제도가 있지만 비싼 수수료 문제가 있기 때문. 아이템 거래 환전에서 벌어지는 문제는 △사용자 입장에서는 먹튀가 있을 수 있고 △퍼블리셔에 아무런 혜택이 없고 △정부는 거래가 있음에도 수익이 없다 등이다. 그는 "아이템 거래를 블록체인으로 바꾸겠다고 하면 모든 이해관계를 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 예로 동남아 게임 시장을 들었는데, 이 시장에서는 통신사가 게임 퍼블리셔를 하고 있으며 이곳은 국내와 달리 선불 결제가 주로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특히 물건을 인도하는 시점에 현금을 주는 체계라는 것. 신용카드가 없기 때문인데, 그래서 사이버머니로 바꾼 것을 어디에 저장하느냐가 이슈라는 것.

보통은 유심에 저장하는데 만약 저장 기록에 블록체인을 쓰면 사용자와 통신사에 거래내역이 남고 이를 세무당국이 볼 수 있고 세금을 받아갈 수 있으며 통신사는 환전수수료가 생긴다. 이처럼 저장 매체의 블록체인 활용법에 따라 다른 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이 열린다고 그는 지적한다.

다른 예로는 중국을 들었다. 중국에서 최고의 골치거리는 위폐문제이고 형편없는 금융상황이었다. 때문에 이를 해결하고자 민간업체에 모바일 결제 플랫폼을 주고 운용을 시키니 위폐가 줄고 화폐발행비가 줄어들었다는 것.  

그는 "게임을 한류에 넣지 않은 이유는 정부가 내세우고 싶지 않아 하기 때문이며 게임이 정부와 틀어진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며 "게임 사업에서의 블록체인은 정부와 맞아야 한다. 이해관계자에 대한 분석이 전혀 안된 상태에서 진행하는 것은 제재가 들어오기 마련이다. 게임을 둘러싼 주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블록체인은 효용성이 없다"고 지적한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단 흥행이 전제가 돼야 한다. 게임이 재미있어서 사람이 몰리고 흥행하면 그 다음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야 제대로 쓸 수 있다"며 "게임의 본질을 이해하고 투명성, 보존성, 처리속도, 익명성 등 요소를 고려한 솔루션을 만들지 않으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게임에서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의 본질에 제대로 접근하지 않으면 투자가 되지 않고 많은 제재를 당할 것"이라며 강연을 마쳤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