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크아M’은 사람 냄새 나는 모바일 대전 게임”[인터뷰]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M’ 넥슨 정우용 디렉터

넥슨 정우용 디렉터가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8’ 현장 인터뷰에 참가했다. ‘크레이지 아키에드 BnB M(이하 크아M)’의 개발 콘셉트와 향후 계획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인터뷰에 앞서 정 디렉터는 “한 대의 컴퓨터로 여러 명의 유저가 함께 게임을 즐기던 감성을 담고 싶었다. 이를 목표로 열심히 개발한 작품“이라고 큰 그림을 설명했다.

‘크아M’은 넥슨의 대표 IP가 집약된 게임이다. 다오와 배찌같은 캐릭터부터, 지금의 넥슨을 있게한 대표 게임 IP를 모바일에 맞춰 개발한 작품이다. 덕분에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넥슨의 한 축을 받쳐왔다.

정 디렉터는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게임 시스템과 모습을 바꿨다”라며 “예전의 모습을 키우 되, 지금의 유저들이 바라는 시스템으로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람과 사람이 만나 즐기는, ‘사람냄새’나는 게임으로 완성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Q 개발 완료까지 얼마나 더 걸릴까.
체험 빌드를 보면 짐작할 수 있을 거다. 개발 후반부에 접어들었다. 지스타 빌드에서 선보인 부분 외에도 많은 부분이 개발이 끝났다. 체험버전은 짧은 시간 동안 즐길 수 있도록 버전을 개선했다.

Q ‘슈퍼스킬’을 추가했다. 일발역전 기능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잘하는 유저와 못하는 유저의 격차가 벌어지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
팀 플레이를 할 때 ‘나이스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의도한 콘텐츠다. 게임을 하다보면 손해를 보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과정이 캐주얼 대전 게임의 재미라고 생각했다. 너무 진지하게 전투하는 것도 좋지만, 웃긴 결과를 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았다.
스킬 활용도 부분은 매칭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고수는 고수와 진검승부를, 초보는 초보끼리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거다.

Q 온라인게임을 모바일 플랫폼으로 옮겼다. 두 플랫폼의 조작감은 상당히 다르다.
(넥슨의 대표 캐릭터인)배찌와 다오가 등장하는 중요한 게임이다. 오래된 게임을 어떻게 새롭게 고칠지에 집중했다. 물리적 키보드로 빠르게 조작하는 방식을 모바일로 옮기려 시도했다. 많은 테스트 결과 그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고, 대신 ‘슈퍼 스킬’과 같은 방식으로 원작의 재미를 살리려 했다. 전략적인 가위바위보를 투입하면 조작 의존도를 낮추고, 다양한 전략을 시도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Q 게임 모드와 아이템 종류가 얼마나 추가될지 궁금하다.
다양한 모드를 선보일 거다. PC버전에서 선보인 모드는 물론, 모바일 만을 위한 모드도 있다. 아이템이나 ‘슈퍼 스킬’은 개발한 게 너무 많아서 어떤 걸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웃음). 일시적인 무적효과나, 상대와 자리를 바꾸는 아이템 등 다양한 상황이 연출될 아이템을 준비했다. 충분한 내부 테스트를 거쳐 재미있다고 검증한 아이템을 우선 선보이겠다.

Q 게임이 원작보다 캐주얼하다. 예를 들어 물풍선에 맞은 뒤, 시간이 지나면 풀려난다. 원작과 다르다.
캐주얼하게 만들고 싶었다. 한 번의 실수로 게임이 끝나는 것을 방지하고 싶었다. 편안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룰(규칙)을 바꿨다.

Q 캐릭터의 외모나 플레이 감각도 조금씩 다르다.
과거 게임은 2D였다. ‘크아M’은 3D다. 느낌이 다를 수 있다. 또, 원작이 출시된 지 10년이 지났다. 과거에 게임을 즐겼던 유저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익숙한 캐릭터에 약간의 변화를 주면서 개성을 부여했다. 과거의 캐릭터는 모두가 주인공이었다. 모두 정의롭고 선했다. 지금은 익살스럽고 얄궂은 캐릭터도 받아들여진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했다.

Q 래더 매치 모드가 있다. e스포츠를 의식한 건가.
16인 모드가 있다. 게임이 끝날때까지 오래 기다리기 지루하니, 관전 모드를 추가해 봤다. 내부에서 보는 재미가 상당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회가 된다면 e스포츠 대회도 진행하면 좋을 것 같다. 대전게임이니 (e스포츠도)재미있을거다.

Q 정수 시스템으로 캐릭터의 개성이 변한다. 하지만 변화된 모습을 느끼기는 어렵다.
바로바로 특성이 반영되는 게 아니다. 열심히 게임을 하고, 레벨을 올리면서 천천히 변화하도록 구현했다. 2~3회 체험으로는 정수 시스템의 특징을 체감할 수 없을 거다. 의도한 부분이다.

Q 서버 운영 방식은 결정했나. 글로벌 원빌드 서비스가 적합할 것 같다.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되도록 많은 지역의 유저가 모여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하고 있다.

Q 게임을 하다 튕기면 패배로 기록되는 건가.
튕기면 AI(인공지능)가 캐릭터를 대신 플레이하는 방식이다. 당연히 재접속하면 유저가 캐릭터를 다시 조작할 수 있다.

Q 하드웨어 사양이 궁금하다.
사양이 낮다. 아이폰으로 치면 6s정도면 플레이 가능하며, 이에 대응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면 될 것 같다. 기계 사양이 낮아 게임을 못하는 일은 없을 거다.

Q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지인과 함께, 사람과 사람이 즐기는 게임을 만드려고 노력했다. 원작을 플레이한 유저는 성인이 됐을 거고, 아기자기한 캐릭터를 좋아하는 새로운 유저들을 위한 게임이다. '크아M'을 친구들과 함께 즐겨 달라.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