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드래곤하운드, 거대한 몬스터를 위해 PC 플랫폼 선택”[인터뷰] 넥슨 ‘드래곤하운드’ 이현기 디렉터 

액션게임 마니아들에게 ‘드래곤하운드’는 반가운 게임이다. 거대한 몬스터를 유저가 협동해 사냥하는 직관적인 재미를 극한까지 파고든 작품이기 때문이다.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18’ 넥슨 BTC 부스에서는 ‘드래곤하운드’의 대규모 체험대가 마련됐다. 온라인게임이 더욱 귀해진 상황에서 잘 만든 PC 온라인 액션게임은 당연히 주목받았다.

이 게임은 말을 타고 몬스터를 쫒으며 사냥하는 것이 기본이다. 유저는 말을 조종하고, 활과 석공, 중화기를 조준해 몬스터를 공격할 수 있다. 또, 스스로 폭발하는 ‘익탄포’ 등 다양한 장비와 아이템을 활용한 집단 사냥 전략도 수행해야 한다. 

일반적인 RPG라면 몬스터는 퇴치를 당하기 위한 존재다. 반면 헌팅액션에서는 유저를 뛰어넘는 공격력과 교활함으로 도전의 대상이 돼야 한다. 체험 버전은 ‘드래곤하운드’만의 개성과 강력한 몬스터가 등장해 액션 게임 마니아를 흥분시켰다.

‘드래곤하운드’를 개발한 넥슨 이현기 디렉터는 “누구나 가지고 있는 사냥본능을 만족시킬 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고 있다”라며 “거대한 존재, 거대한 드래곤을 표현하다 보니 모바일에서 PC로 플랫폼을 바꿀 수 밖에 없었다”라고 소개했다.

Q 헌팅액션 장르 신작으로 액션게임 마니아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몬스터헌터’와 자주 비교된다. 영광이다. 후발주자로서 큰 성과를 낸 선두주자와 비교된다니 기쁘다. ‘드래곤하운드’는 전투 필드가 더 크고, 몬스터의 크기와 패턴도 다양하다. 난이도는 비교적 쉬운 것 같다.

Q 콘셉트가 독특하다. 
처음에는 핸드폰에서 사이드 스크롤로 마상전투를 하는 게임을 만들려고 했다. 그런데 거대한 용을 활로 잡는 게 아쉬웠다. 또, 로망을 게임에 담고 싶은 욕심이 났다. 이때 떠오른 게 ‘기와’와 ‘함포’다. 이런 콘셉트를 섞다 보니, 지금의 ‘드래곤하운드’가 됐다. 차이니즈 고딕, 스팀펑크가 섞였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마음 속 깊은 곳에 숨겨둔 야생성과 사냥본능을 만족시킬 게임으로 만들었다.

Q 세계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다.
주술적인 부적이 제대로 동작하는 세계다. 어깨를 다쳐도, 감기에 걸려도 부적을 붙이면 낫는다. 무기도 부적을 붙여서 업그레이드 한다. 불을 쓰는 무기는 부적을 붙이면 타버릴 것 아닌가. 그래서 종류에 따라 기계적인 업그레이드도 가능하다.

Q 모바일에서 PC로 플랫폼을 바꾼 이유는.
거대함을 표현하기 위한 선택이다. 언리얼엔진4로 몬스터를 개발하다 보니 욕심이 생겼다. PC로 더 멋진 몬스터를 보여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Q 체험 버전은 5분 분량으로 제작됐다. 액션이 적어 아쉽다.
정식 서비스 버전에서는 ‘중화기’를 쓸 수 있을 때까지 시간이 필요하다. 게임 초반에는 진짜 사냥을 하는 것처럼 활 정도만 사용할 수 있다. 생소한 게임방식의 게임을 선보이다 보니 핵심기능만 남겼다. 원래는 1~4번 버튼까지 스킬이 배분된다. 말뚝을 박아 상태 이상(CC)을 줄 수 있고, 몬스터는 후각-청각을 마비시키는 전략도 시도할 수 있다. 또, 단단한 껍질을 어떻게 벗겨 더 많은 대미지를 주는 방식으로 사냥할 수도 있다.

Q 무기 종류와 특징이 궁금하다.
중완(기계판) 없이 쓸 수 있는 무기가 5종, 중완 착용 무기가 11종 정도다. 무기는 근거리와 원거리로 나뉜다. 말을 타고 몬스터 앞에 가서 근거리 공격을 시도할 수 있다. 중검같은 무기를 쓰면 된다. 지스타 버전에서 NPC가 들고 있는 무기다. 근거리 무기도 칼날을 발사해 몬스터의 피부를 공격할 수 있다. 원한다면 근접공격만 해도 되지만, 매우 약하다. 부위파괴와 내장 공격이 공략의 핵심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Q 클래스에 무기 종류가 종속되나.
클래스(직업)가 없다. 아무 무기나 쓸 수 있다. 전투 중에 보급을 받는 등 제약이 있다. 여러 캐릭터를 키워서 손에 맞는 무기를 쓰면 된다. 

Q 마상전투만 가능한가.
그렇다. 대신 사냥을 할 때는 반드시 말을 타야 한다. 거점에서는 두 발로 걷는다. 거점은 모바일게임의 대기화면처럼 구현 중이다.

Q 유저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할 것 같다.
파티 기준의 플레이를 지향한다. 이밖에 유저 소통보다는 전투 위주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제공할 것이다.

Q 체험 버전은 원거리 전투로 진행되다 보니 몬스터가 거대하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체험 버전에 등장하는 드래곤은 제일 작은 개체다. 큰 드래곤은 마을의 절반정도 되는 크기다. 중검으로 발가락을 타격하는 정도의 사이즈다. 정식 버전에서는 제대로 거대하다는 느낌을 받게 될 거다. 약 30여개의 드래곤을 디자인해놓은 상태다.

Q 부위파괴도 가능한가. 
체험 버전은 부위파괴와 부위 대미지에 관한 많은 부분을 생략했다. 부위 파괴는 ‘드래곤하운드’의 정수다. 혼자 사냥하고 싶다면 아무렇게나 공격하면 된다. 제대로 헌팅액션을 즐기고 싶다면 하드코어한 파티플레이도 즐길 수 있다. 지스타 버전에서 등장하는 드래곤은 목에 화염 주머니를 가지고 있는데, 이를 파괴하면 불을 못 쏜다.

Q 말이 쓰러지지 않는다. 도대체 얼마나 강한건가(웃음).
게임적 허용으로 봐달라. 콘텐츠와 액션을 살리려고 말을 강하게 만들었다(웃음).

Q 강한 몬스터를 제한 없이 사냥할 수 있는 건가.
마을이 1주일 주기로 맵을 이동한다. 이에 따라 도전할 수 있는 몬스터, 드래곤이 결정된다. 또, 도전하는 몬스터에 따라 공략법이 달라지기에 이를 준비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여기에 미션을 통한 패널티를 추가해 공략의 난이도와 깊이를 더했다. 같은 몬스터라도 조건과 목적에 따라 다양한 사냥 방식을 즐길 수 있게 만들겠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