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모바일 잔혹동화 ‘시노앨리스’, 7월 청불 등급으로 국내 서비스

넥슨이 일본에서 개발된 모바일 잔혹동화 ‘시노앨리스’를 세상에 선보인다.

넥슨은 30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시노앨리스’를 오는 7월 18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시노앨리스’는 일본 게임사 스퀘어에닉스와 포케라보가 개발한 모바일 게임이다. 지난 2017년 6월 일본에서 먼저 출시됐다. 현지에서 매출 순위 1위, 누적 이용자 수 400만명을 기록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이후 대만 등 중화권에도 진출한 상태며, 이 지역을 제외한 한국과 글로벌 서비스는 넥슨이 담당한다.

장르는 캐릭터와 장비를 수집하고 육성하는 수집형이다. 등장 캐릭터는 그림 형제 동화와 일본 설화를 모티브로 디자인됐다. 이들이 가상의 세계 라이브러리(도서관)를 탐험하는 시나리오를 즐길 수 있다. 세계관에는 유명 개발자 요코오 타로 디렉터 특유의 매력이 녹아있다.

소개를 맡은 포켓라보 마에다 쇼코 디렉터는 “최고 수준의 캐릭터 일러스트와 시나리오를 제대로 전하기 위해 공들였다. 덧붙여 매력적인 시나리오를 훌륭한 음악과 함께 즐겨보길 바란다”라고 권장했다.

한국 및 글로벌 버전은 일본 버전과 비슷하게 운영된다. 캐릭터 육성과 스토리 모드, 길드 전투 등을 즐길 수 있다. 단, 화면 인터페이스(UI), 경험(UX), 초보자 가이드, 아이템 정렬 등이 출시 버전(빌드)에 미리 추가하는 등 편의성과 성장 속도를 높였다.

출시 전략은 원작에 충실한 현지화, 번역 품질, 원작의 콘셉트를 부각하기 위한 청소년 이용 불가 등급 서비스(한국 한정) 등이다. 요코오 타로의 대표작 ‘니어: 오토마타’ 콜라보레이션 콘텐츠도 추후 선보일 예정이다.

스웨어에닉스 후지모토 요시나리 프로듀서는 “‘시노앨리스’를 기다려 준 한국과 세계 유저에게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하고 싶다. 넥슨이 세계 유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준 점도 감사하다. 많은 사람이 열심히 준비한 이 게임을 즐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넥슨 박재민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올해 넥슨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시도와 개척을 시도하고 있다. ‘시노앨리스’가 대표적인 사례다. 일본 유명 게임사가 개발한 완성도가 높은 작품을 글로벌 유저가 온전히 느낄 수 있도록 서비스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