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게임과 대중문화의 만남, ‘N-POP’ 무대 ‘후끈’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지난해 게임 뮤지컬로 놀라게 한 엔씨소프트가 이번엔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과 대중문화의 결합으로 흥을 돋웠다. 18일 부산 영화의전당 특설무대에서 열린 ‘아주 특별한 만남, N-POP(이하 엔팝)’이다.

엔팝은 엔씨소프트가 음악감독 윤상, 인기아이돌 EXO-CBX, 레드벨벳과 콜라보레이션해 만든 콘서트 공연이다.

엔씨소프트는 매년 부산에서 열리는 ‘블소’ 세계대회와 함께 깜짝 공연을 선보여 왔다. 게임과 문화를 결합해 문화산업의 선두주자인 게임의 폭을 넓히려는 시도가 읽힌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지난해에는 ‘블소’의 이야기와 뮤지컬을 결합한 ‘묵화마녀 진서연’을 선보였다. 이 공연은 뮤지컬 1세대 배우 남경주가 감독을 맡아 게임과 음악, e스포츠의 상징 전용준 캐스터까지 등장하는 이색공연으로 ‘블소’ 이용자를 포함한 여러 이용자에게 호평 받았다.

올해는 게임과 함께 대표적인 한류콘텐츠로 꼽히는 K-POP과 만났다. ‘엔팝’은 엔씨소프트와 팝의 결합이란 뜻이다.

작곡가이자 가수인 윤상이 음악 총 감독을 맡았다. 윤상은 특유의 감성과 실험 정신으로 모든 장르를 아우르는 뮤지션이다. 이날 현장에는 ‘블소’ 삽입곡(OST)을 재해석한 리메이크곡과 게임 주인공들의 애절한 스토리를 윤상의 감성으로 풀어낸 신곡이 울려 퍼졌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신곡은 아이돌인 EXO-CBX와 레드벨벳이 이 노래했다. EXO-CBX는 그룹 EXO(엑소)의 첫 유닛(unit)이다. ‘EXO-CBX’는 강렬한 비트의 공연을, 레드벨벳은 사랑스런 소녀 감성이 담긴 보컬을 무대를 꽉 채웠다.

매년 게임과 문화를 결합해 호평을 이끌어낸 엔씨소프트가 다음해 어떤 공연으로 눈과 귀를 즐겁게 할지 기대된다.

서삼광 기자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