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1주년 맞은 ‘포트리스M’, 대대적인 개편 예고...모바일 e스포츠도 추진

출시 1주년을 맞은 모바일 게임 ‘포트리스M’이 향후 계획을 밝혔다. 맵 크기 및 밸런스가 조절되고 클랜(길드) 관련 콘텐츠가 추가된다. 2019년 연내에 동남아시아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고 동시에 한국과 동남아시아에서 모바일 e스포츠도 추진하고 있다.

에이프로젠게임즈는 18일 서울 알로프트 강남에서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게임 ‘포트리스M’ 출시 1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포트리스M’은 CCR의 PC 온라인 게임 ‘포트리스’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슈팅 게임으로 지난 2018년 10월 19일 출시됐다. 개발은 ‘포트리스’ 개발사인 CCR이 담당했다.

행사에서는 우선 지난 1년간의 주요 성과가 공개됐다. ‘포트리스M’은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에서 누적 다운로드 수 150만 건을 돌파했다. 인기 순위에서는 전체 8위, 게임 부문에서 6위에 올랐고, 액션 게임 카테고리에서는 인기 2위에 올랐다. ‘원스토어 대회’, ‘마이밀 대회’ 등 각종 대회도 개최됐다. 지금은 일일 접속자가 7만 명 정도이고 여성 유저의 비율이 30% 정도라고 한다.

1주년을 맞아 각종 콘텐츠 업데이트 계획도 발표됐다. 우선 맵이 원작과 같은 크기와 비율(초대형)로 변경된다. 기존의 소형, 중형, 대형 맵은 삭제된다. 참가 인원 수도 2 대 2에서 3 대 3으로 변경된다. 조준과 명중 시스템도 달라진다. 지금보다 보정이 덜 적용되고, 유닛의 피격 범위도 유닛의 크기와 모양에 맞게 변경된다. 유닛 밸런스도 조정된다. 전반적으로 유저의 실력이 승부에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방향으로 시스템이 개편된다고 한다.

또한, 클랜 관련 콘텐츠가 추가된다. 출시된 지 1년이 된 만큼, 유저들이 어느 정도 모였고 모여있는 유저들이 함께 뭔가를 하고 싶어하는 시기가 됐다는 판단에서다. 나중에는 MMORPG의 공성전처럼 다수의 유저들이 함께 경쟁하는 콘텐츠도 추가될 예정이다. 니중에 외국에도 출시가 되면, 국가별로 유저들이 모여서 경쟁하는 콘텐츠를 추가하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외국 출시와 모바일 e스포츠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2019년 내에 동남아시아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 중이고, 2020년에는 다른 국가에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동시에 한국과 동남아시아에서 모바일 e스포츠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위한 준비도 이루어지고 있다. 이미 온라인 대회를 몇 번 진행했고, 19일에는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오프라인 대회가 진행된다.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현재 상황대로 진행된다면, 2020년 중에 오프라인 대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에이프로젠게임즈의 김성수 사업본부장은 “지난 1년간 일궈낸 성과는 유저들 덕분에 가능했다. 모든 유저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저들의 목소리를 담은 업데이트를 지속해서 실시해 유저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