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TFT 모바일 글로벌 지역 테스트 돌입, 곧 만난다
출처=리그오브레전드 북미 지역 홈페이지

라이엇게임즈가 팀파이트 택틱스(TFT) 모드의 모바일 버전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라이엇게임즈는 7일(한국 시각) ‘리그오브레전드(LoL)’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TFT의 모바일 버전을 3월에 출시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일부 지역에서 비공개 베타 버전으로 테스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팀파이트 택틱스는 LoL의 챔피언이 등장하는 오토 배틀러 모드다. 한국에서는 흔히 롤토체스라고 불린다.

이 모드는 주어진 조건 속에서 무작위로 획득한 챔피언을 조합해 승리하는 것이 목표다. 유저는 챔피언을 업그레이드하고, 전장에 배치하는 단계까지만 조작이 가능하다. 전투는 모두 자동으로 진행된다.

발표에 따르면 모바일 버전은 크로스 플랫폼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PC와 모바일 버전으로 접속한 유저가 경쟁할 수 있다는 뜻이다.

챔피언 인벤토리 버튼과 진행 상황 표시 등 일부 인터페이스 디자인이 변경됐다(출처=리그오브레전드 북미 홈페이지)

라이엇게임즈는 모바일 플랫폼에 맞춰 인터페이스와 편의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대기실 인터페이스가 밝고 간편한 방향으로 새로 디자인됐다. 게임 속 챔피언 구매 항목도 열고, 닫을 수 있도록 바꿨다. 제한된 화면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한 장치다. 채팅 기능은 원활한 플레이를 위해 과감하게 제외했다.

라이엇게임즈는 “TFT를 모바일로 옮기기 위해 새로운 것을 만들 필요가 있었다”라며 “시작된 테스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가정하면 3월에 정식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이엇게임즈는 신작 ‘레전드 오브 룬테라’의 공개 테스트(OBT)를 글로벌 지역에서 진행 중이며, 테스트가 마무리되는 대로 정식 서비스와 모바일 버전 출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LoL에 집중했던 사업방향이 모바일로 뻗고 있다. 걸출한 IP(지식재산권)을 탄생시킨 이 회사가 모바일 시장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 주목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