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애플, 에픽게임즈 개발자 계정까지 삭제한다…에픽게임즈는 법원에 가처분 신청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삭제한 애플이 앞으로는 에픽게임즈가 iOS와 맥(Mac) 개발자 툴에 접속하는 것도 완전히 차단할 예정이다. 에픽게임즈는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 내용은 에픽게임즈 트위터를 통해 알려졌다. 에픽게임즈는 자사 트위터를 통해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포트나이트’를 삭제했다. 그리고 8월 28일부터는 에픽게임즈의 개발자 계정을 모두 삭제하고, 앞으로 에픽게임즈가 iOS와 맥(Mac) 개발툴에 접근하는 것도 차단하겠다고 전달했다”라며 “에픽게임즈는 법원에 ‘보복을 중단하라’는 내용으로 가처분 신청을 냈다”라고 전했다.

양사의 분쟁은 에픽게임즈가 ‘포트나이트’에 자체 결제 시스템을 추가하면서 시작됐다. 에픽게임즈가 애플의 결제 시스템을 거치지 않고 정가보다 20% 저렴한 가격으로 유료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한 것. 이에 애플은 에픽게임즈가 개발자 가이드라인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삭제했다.

그런데 애플의 조치는 앱스토어에서 ‘포트나이트’를 삭제한 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애플은 8월 28일부터 자사 플랫폼에서 에픽게임즈와 관련된 개발자 계정을 모두 삭제하고, 앞으로 iOS와 맥(Mac) 개발툴에 접근하는 것도 막겠다고 에픽게임즈에 전달했다. 앞으로 에픽게임즈가 iOS(아이폰/아이패드) 앱과 맥(Mac) 관련 앱을 개발하는 것 조차도 완전히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에픽게임즈의 언리얼엔진도 영향을 받게 된다. 언리얼엔진은 아이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PC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돌아가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게 되어있다. 에픽게임즈가 언리얼엔진의 이런 기능을 계속 유지보수 하기 위해서는 애플의 개발자 툴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애플이 8월 28일부터 에픽게임즈가 iOS 개발자 툴에 접근하는 것을 막으면 에픽게임즈는 앞으로 이런 기능을 유지보수하고 업데이트 하는 것에 큰 차질을 빚게 된다.

이에 에픽게임즈는 법원에 ‘보복 행위를 중단하라’는 내용으로 가처분 신청을 냈다. 에픽게임즈는 이미 캘리포니아 지방법원을 통해 애플에 대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애플도 각종 외신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애플은 “앱스토어는 유저 입장에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곳으로 설계됐다. 그리고 모든 개발자들에게 큰 기회를 제공하는 장이다. 에픽게임즈는 앱스토어에서 가장 성공적인 개발자 중 하나였다. 우리도 이런 업체가 앱스토어에서 계속 활동하기를 바란다”라며 “최근 발생한 문제는 에픽게임즈로 인해 초래된 것이고, 에픽게임즈 스스로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앱스토어의 가이드라인은 모든 개발자에게 똑같이 적용된다. 에픽게임즈를 위해서 예외를 만들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