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게임영상
[영상] ‘던전앤파이터’ 64비트 클라이언트, 렉은 확실히 줄었다
출처=던전앤파이터 홈페이지 캡처

넥슨과 네오플이 ‘던전앤파이터’의 64비트 클라이언트 테스트를 2일 시작했다. 본 서버 업데이트 예정일은 공지되지 않았다. 단, 32비트 운영체제 지원을 17일부터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늦어도 17일 정기 업데이트 시점까지는 적용될 것으로 추정된다.

64비트 클라이언트는 렉을 없애는 해결책으로 주목받아왔다. 메모리 점유율과 CPU 명령어 세트 증가 등 강점이 PC의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특징 때문이다. 기존 32비트 클라이언트의 경우 평균 2GB에서 최대 3GB의 메모리를 사용했다. 반면 64비트 클라이언트는 이런 제약이 사라진다. 또, 처리 속도의 증가로 오브젝트 표현과 처리 속도가 빨라진다.

그렇다면 64비트 클라이언트로 던파의 렉은 얼마나 감소하는 걸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렉을 유발하는 소환사, 블러드메이지(뱀파이어 로드), 데몬슬레이어, 인챈트리스를 스쿼드로 설정하고, 검은 마물의 정원 스쿼드 모드를 돌며 주요 수치의 변화를 관찰했다. 사용한 툴은 기본 측적 도구인 모니터(//monitor) 명령어다. 해상도는 1280x720으로 설정했고, 렉이 발생 빈도가 높은 창모드로 플레이했다. 화면 흔들림을 제외한 대부분의 그래픽 옵션을 상급 혹은 사용으로 설정했다.

이때 본 서버에서는 던전 진행 과정에 따라 메모리 사용률이 2GB에서 최대 3.5GB 수준이었다. 평균 프레임은 20~40fps. 갑작스런 이펙트 증가에 따라 순간 프레임이 20fps에서 15fps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렉이 발생했다고 느끼는 순간이다.

64비트 클라이언트가 적용된 퍼스트 서버에서는 메모리 평균 사용률이 3GB에서 최대 4.5GB까지 크게 증가했다. 단순 비교로 1.5배 늘어난 수치다. 단, 던전 입장부터 메모리 사용률이 천천히 올라, 비전투 상황이나 마을 평균 프레임은 비슷한 수준으로 측정됐다.

맵에 표시되는 오브젝트 숫자가 많아질수록 메모리 사용률이 점차 증가했다. 사용량이 4GB까지 올랐을 때 평균 프레임은 약 40~70fps로 준수했다. 단, 순간적으로 오브젝트가 증가하는 스킬을 쓸 때 프레임이 25fps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블러드메이지와 데몬슬레이어의 설치스킬이 겹치는 순간에도 평균 프레임이 대단히 낮게 측정됐다. 수치상으로는 렉이 발생해야 하는 구간이다. 하지만 본 서버에 비해서는 원활한 플레이가 가능했고, 렉이 발생했다는 느낌도 비교적 덜했다.

검은 마물의 정원 보스방 비교, 64비트 클라이언트에서 화면에 표현하는 오브젝트 수가 더 많지만, 평균-순간 프레임은 더 높게 나왔다

실제로 테스트 과정에서 가장 많은 오브젝트가 한 화면에 표시되는 순간(약 4200개), 메모리 사용률은 4GB 이상을 기록했고, 평균 프레임은 48fps로 준수했다. 따라서 향후 메모리 관련 최적화 작업이 진행된다면, 이런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추정된다. 단, 파티 플레이의 경우, 네트워크 동기화 이슈 등의 변수는 예외로 쳐야 한다. 클라이언트 최적화가 추가 적용되고, 사용자 환경에 따라 그래픽 옵션을 줄이는 본 서버라면 프레임 변화에 따른 렉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64비트 클라이언트 적용 첫날 유저들의 평가는 긍정적이다. 단, 순간적으로 오브젝트 량이 늘어나는 메카닉, 속성 소검 소드마스터 등은 여전히 렉이 발생한다는 보고가 있다. 속성 소검 소드마스터의 경우 등장한 적에 비례해 오브젝트가 순간적으로 늘리는 특징이 있다. 이는 앞으로 최적화를 통해 메모리 관리 효율을 높인다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64비트 클라이언트는 중국 서비스에 먼저 적용돼,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단, 단순 이식은 어려움이 있다. 클라이언트 구조와 시스템, 콘텐츠가 약간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국 서비스에 맞는 추가 개발과 테스트가 필요하다. 네오플 프로그램 개발총괄팀장은 “서버 업데이트 시, 안정성 확보를 위해 모험가(유저)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하다. 퍼스트 서버에 접속하셔서 플레이하고, 게시판에 불편 사항을 제보해 주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부탁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