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블레이드&소울2
‘블레이드&소울2’, 직업 선택 없고 무기에 따라서 무공이 변경된다

엔씨소프트가 9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블레이드&소울2’의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블레이드&소울2’는 PC MMORPG ‘블레이드&소울’의 정식 후속작이며, 모바일과 PC로 출시될 예정이다. 사전 예약은 9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된다.

전작과 크게 달라진 점은 바로 직업 개념이다. ‘블레이드&소울’은 캐릭터를 생성할 때 직업을 선택하는 구조였지만, ‘블레이드&소울2’는 그렇지 않다. 캐릭터가 어떤 무기를 착용하느냐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는 무공이 달라지는 구조다. 즉, 유저는 상황에 따라 무기를 변경해서 해당 무기의 무공을 사용할 수 있다. 유저가 모든 무기를 소유하고 있다면, 상황에 따라서 다양한 역할 수행이 가능하다.

이번에 공개된 무기는 총 6가지다. 전작에 있던 검, 도끼, 권갑, 기공패, 활과 ‘블레이드&소울2’에서 처음 선보이는 법종이 있다. 법종은 파티 플레이에서 아군을 보조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다른 MMORPG로 치면 ‘힐러’에 해당한다. 또한, 법종은 강력한 중거리 공격도 가능해서 솔로 플레이도 할 수 있다고 한다.

온라인 쇼케이스에 참가한 최용준 개발팀장은 새로 추가된 법종에 대해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그는 “기존에 ‘힐러’라고 불리던 역할이 ‘블레이드&소울2’에서는 어떻게 구현됐는지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이런 구조는 유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우선, 유저 입장에서는 부캐릭터를 육성할 동기가 다소 줄어든다. 유저가 부캐릭터를 육성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 직업을 경험해보거나 육성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블레이드&소울2’에서는 무기만 교체하면 한 캐릭터가 다양한 직업을 수행할 수 있기에 그럴 필요가 없다. 대신 한 캐릭터로 다양한 무기를 소유해야 하고 그 무기를 계속 성장시켜야 한다.

물론, 한 캐릭터로 모든 종류의 무기를 비슷하게 성장시키기는 힘들 수도 있다. 현실적으로는 한 캐릭터마다 주로 사용하는 무기 1~2개, 많으면 3개 정도까지 육성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근거리 공격 캐릭터와 원거리 공격 캐릭터로 나눌 수도 있고, 마음에 드는 무기 하나와 파티플레이를 위한 법종을 육성할 수도 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