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대만-일본 개척 나선 ‘리니지2M’, 출시 첫날 분위기는?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의 일본 및 대만 서비스를 24일 시작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타진하는 두 번째 발걸음이다. MMORPG에 익숙한 대만은 물론, 시장이 형성되지 않은 일본 성과는 앞으로의 글로벌 사업 전략을 좌우하는 지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식 발표에 따르면 사전 참가자 모집에 대만 유저 350만명 이상, 일본 유저 220만명이 몰렸다. 양 국가에서 신기록을 세운 셈이다.

론칭 당일 현지 반응은 긍정적이다. 대만 애플 앱스토어에서 출시 13시간(오후 1시 기준) 만에 인기순위 1위를 달성했다. 매출 순위는 4위까지 올랐다. ‘리니지’ IP(지식재산권), MMORPG 선호도가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출처=게볼루션 캡처

MMORPG가 비주류에 속하는 일본에서도 인기순위 2위, 매출순위 20위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원작 IP(지식재산권)인 ‘리니지2’가 오랜 시간 사랑받은 덕을 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넷마블이 먼저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의 흥행도 성과에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시장에서 인정받은 그래픽과 기술력이 현지 유저들에게 통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대만과 일본 버전은 한국과 동일한 그래픽과 오픈월드, 인터페이스로 구성됐다. 콘텐츠는 6개의 무기와 150종 이상의 클래스, 20여개의 보스 레이드를 우선 출시한다. 이후 순차적으로 콘텐츠를 보강해 간다는게 엔씨소프트의 전략이다.

게임의 흥행은 물론 퍼플의 보급 여부도 관심사다. 퍼플은 엔씨소프트의 모바일게임을 PC에서 즐기는 멀티 플랫폼이다. 플랫폼 확대를 글로벌 시장 개척의 핵심으로 삼은 엔씨소프트의 전략이 시험대에 오른 것. 실제로 현지 유저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퍼플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퍼플이 시장에 안착한다면 앞으로 출시할 신작의 글로벌 진출 속도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