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구글코리아 작년 매출 2천억원....앱 수수료 매출은 쏙 뺐다

드디어 구글코리아의 연간 실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하지만 매출이 2천억원에 불과하다고 밝혀 반쪽도 안 되는 공개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구글코리아 유한회사는 지난 14일, 감사보고서를 공개하고 작년의 실적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매출 2,201억 원, 영업이익 156억 원, 당기순이익 61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로는 매출은 3.6%, 영업이익은 52.5%, 당기순이익은 741.2%가 증가한 것이다.

이러한 수치는 당초 예상과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019년 국내 플레이스토어를 통한 수수료 매출은 6조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작년 국정감사에서 임재현 구글코리아 전무는 앱애니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수수료 매출이 1조 4천억 원 정도로 추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어째서 구글코리아의 매출은 이 정도에 불과한 것일까? 그 이유는 구글코리아의 최대 수익원이라고 할 수 있는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한 앱 수수료 매출이 쏙 빠져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공개한 구글코리아의 매출은 구글의 서비스인 웹사이트나 지메일, 지도, 구글 플레이, 유튜브에서 나오는 광고수익, 즉 구글애즈를 통한 매출을 비롯해 마케팅과 용역 지원에 대한 매출, 그리고 크롬캐스트를 비롯한 하드웨어 판매로 발생하는 매출 등이다. 이 부분은 싱가폴에 위치한 구글아시아퍼시픽과 리셀러 계약을 체결해 대행을 하고 있다고 명시했다.

그에 따라 마케팅 용역 매출은 941억 원, 광고 매출은 864억 원, R&D 용역 매출은 393억 원, 하드웨어 매출은 2억 원이다. 그리고 구글코리아가 사용한 돈은 2,045억 원으로 광고선전에 617억 원, 수수료에 214억 원, 임직원에 대한 주식 보상에 206억 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에 반해 구글코리아가 낸 기부금은 4천만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1/5로 줄어든 수준이다. 

그리고 플레이스토어의 국내 매출은 구글코리아가 아닌 구글아시아퍼시픽의 매출로 잡혀 있다는 것이 구글코리아의 입장이다. 서버가 국내에 없기에 사업장이 한국에 없고, 따라서 플레이스토어를 통한 앱 수수료 매출이 구글아시아퍼시픽으로 잡힌다는 것이다. 

이렇게 핵심 매출이 빠지면서 실적에 따른 구글코리아의 법인세는 96억 원이라고 밝혔다. 작년 1월, 서울지방국세청은 구글코리아에 법인세로 약 6천억 원이 넘는 금액을 추징 고지했고,구글코리아는 이에 불복한 바 있다. 현행법 상 법인세는 국내에 고정 사업장이 있는 기업에만 부과할 수 있다. 참고로 싱가폴은 법인세율이 국내에 비해 상당히 낮다.

국내 IT 기업인 네이버나 카카오는 각각 5조 원과 4조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지만, 외국계 IT 기업들은 터무니없는 실적 발표를 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한 구글코리아를 비롯해 페이스북코리아는 매출이 442억 원이라고 공개한 바 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