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재미만을 보며 준비한 신작 라인업, 글로벌 시장 도전 이어간다”[질의응답] 라인게임즈 플레이 게임 2021

라인게임즈가 콘솔과 PC, 모바일을 품은 신작 5종을 선보인다. 빠르면 올해 말부터 늦어도 다음 해까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재미에 집중한 신작으로 유저들과 만남을 가진다는 계획이다.

라인게임즈는 29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에서 ‘라인게임즈 플레이 게임(LPG) 2021’을 열고 신작 소개와 함께 주요 특징과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했다.

라인게임즈는 그동안 조용한 사업을 이어왔다. 이는 재미를 추구한 라인업 준비에 필요한 시간이었다는 게 김민규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지난 4년간 준비한 신작을 드디어 선보이게 됐다”라며 “PC와 모바일은 물론, 유저가 추억하는 콘솔 게임을 선보일 수 있는 도전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행사 마지막 순서로 진행된 질의응답 세션을 간추린 내용이다.

왼쪽부터 라인게임즈 허성욱 사업실장, 김미은 사업실장, 김민규 대표, 김정교 사업팀장

Q. 스튜디오 얼라이언스 체계를 강조했다. 라인게임즈의 역할은 무엇인가.

김민규 “초기부터 스튜디오와 함께 빌드업하는 파트너 역할이다. 개발팀이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
 

Q. PC 플랫폼에 대한 전망이 궁금하다.

김민규 “여전히 니즈가 많다. PC 버전을 개발하면서 상호보완적인 관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Q. 텐센트 투자금 활용 계획은.

김민규 “신작 개발에 투자할 생각이다. 텐센트의 투자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는데, 우리의 의견을 잘 들어준다. (개발자 성향이 강한 자신 기준으로)별다른 문제를 느끼지 못했다.”
 

Q. 콘솔에 대한 도전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김민규 “콘솔 게임의 PC 버전 출시 등 모든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김정교 “어떤 플랫폼을 우선시하거나, 정해놓고 있는 건 아니다. 기기마다 컨트롤러의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플랫폼이 결정되고 나면 보다 상세한 소개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Q. ‘퀀텀 나이츠’의 핵심 콘텐츠는 무엇이며, 앞으로 어떤 비즈니스 모델(BM)을 탑재하게 되나.

김미은 “게임의 본질을 정리하는 단계다. BM은 나중 이야기다. 이미 대작을 개발한 경험이 있는 개발자가 모인 업체라 새로운 브랜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Q. ‘더 벤시’는 오랜만에 등장하는 PC 기반의 액션 MORPG다.

허성욱 “스팀은 출시가 확정이다.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플로어나 PC 등의 플랫폼은 출시를 타진하는 단계다. 또, 쉽고 대중적이지만 파고들기 좋은 액션 MORPG를 추구한다. 간단한 조작으로 스타일리시한 액션을 즐길 수 있다. 장비를 가지는 특성이라던가, 캐릭터와 연동되는 다양한 시스템이 차별화 포인트라 할 수 있다.”
 

Q. ‘크리스탈 하츠2’의 경쟁력은 무엇인가. 또, 후속작을 기대해도 될까.

김미은 “전작은 글로벌 500만 유저가 즐긴 게임이다. IP로서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경쟁력은 만들어가는 단계라 할 수 있다. 개발사 넷마블에프엔씨와 라인게임즈의 시너지를 기대한다. 다양한 방향을 논의 중이다. ‘크리스탈 하츠2’를 추억하는 유저가 많아지면 자연스럽게 후속작과 IP 시리즈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Q. 플로어(FLOOR) 사업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김미은 “라인게임즈가 준비하는 서비스 플랫폼이다. 재미를 차곡차곡 쌓아간다는 뜻이다. 이날 발표된 게임 중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거다. 현재는 베타 버전을 서비스 중이다.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완성도를 높이는 단계다.”
 

Q. ‘언디셈버’와 비슷한 장르 게임이 늘고 있다.

김미은 “핵앤슬래쉬 게임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긍정적인 신호로 본다. 단, 큰 도전이기에 무게감을 가지고 더 재미있는 콘텐츠를 위해 논의하고 있다. 다른 게임에 없는 엣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