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MSI] 담원 기아 파죽의 2연승, 경기력도 끌어올렸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담원 기아가 파죽의 2연승을 달렸다. 진행 과정도 깔끔해 선수들이 만족감을 표했다.

담원은 8일(한국 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 중인 2021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2일차 경기에서 라틴아메리카 리그(LLA)의 패자 질레트 인피니티(INF)를 꺾고 2전 2승을 기록했다.

담원은 개막전 경기 C9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포탑을 하나도 내주지 않은 깔끔한 운영이었다. 선수들의 평가는 달랐다. 경기 초반 주도권을 내주고, 바텀 라인을 장악하지 못한 것을 자책했다. 반면, 이날 경기는 킬 스코어를 내주기는 했지만, 타워와 중립 오브젝트를 뜻대로 취하는 모습으로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 초반은 담원의 페이스여였다. 고스트와 베릴 바텀 듀오가 라인 전투에서 솔킬을 달성했고, 상대 정글러 솔리드스네이크의 기습(갱킹)도 부드럽게 받아냈다. 4레벨 타이밍에는 2대1 교환에 성공하며 이득을 굴렸다.

하단에서 여유가 생기자 상체도 바빠지기 시작했다. 경기 시작 9분에 캐니언이 그레이브즈로 다이브 플레이를 시도해 성과를 낸 것. 거의 동시에 쇼메이커가 소리로 킬을 따내는 등 라인전부터 큰 차이가 벌어졌다.

경기 중반부터는 조용히 성장하던 케니언이 화력으로 팀을 이끌기 시작했다. 정글 몬스터 사냥으로 라이너 급으로 성장한 그레이브즈와 쇼메이커 공세에 나서자 인피니티의 방어 진영이 모래성처럼 무너졌다.

담원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20분 내셔 남작(바론) 사냥과 동시에 쇼메이커가 솔로킬을 따냈다. 미드 억제기 포탑을 공략하는 상황에서 상대 나르의 진입 시도를 베릴이 궁극기로 맞받아치는 날카로운 집중력도 볼거리였다.

결국 라인 전투와 오브젝트 관리까지 한수 위에 실력을 선보인 담원은 24분 바텀 라인 공략에 이은 넥서스 파괴로 C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여기에 라이벌 격인 클라우드9이 일본 리그(LJL) 챔피언 디토네이션 포커스 미(DFM)에게 패배해 2전 2패를 기록하며 단독 1위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