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넥슨 모바일게임 상승세 이어져, 1분기 매출-영업익 지속 상승세

넥슨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상승세를 기록했다. 온라인게임의 매출이 안정되고, 모바일게임 매출이 상승세를 기록한 성과가 반영됐다.

1분기 실적은 매출 9,277억원, 영업이익 4,551억원, 순이익 4,836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와 4% 증가했고, 순이익은 8%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49%다.

넥슨은 12일 2021년 1분기 모바일게임 매출 증가와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게임의 호실적, 일본과 북미-유럽, 기타 지역 등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장세가 실적 상승의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넥슨 1분기 실적발표 자료 캡처

지난해 출시한 모바일 신작들이 흥행을 지속하며 1분기 모바일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 한국 지역 모바일게임 매출 역시 지난해 1분기 대비 42%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플랫폼 별 점유율은 PC 온라인게임이 74%, 모바일이 26%로 나뉘었다.

먼저, ‘바람의나라: 연’은 지난 1월부터 일정 레벨 이상의 유저들을 위한 신규 던전 출시와 캐릭터 최고 레벨 확장 등 전략적 콘텐츠를 선보이며 꾸준히 모바일게임 매출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대중적인 재미와 게임성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북미·유럽과 동남아시아 등 기타 지역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게임 외 이종 산업과의 IP(지식재산권) 제휴를 통한 게임 아이템, 캐릭터 출시 및 이색적인 e스포츠 이벤트 진행 등 컬래버레이션 효과를 톡톡히 봤다.

넥슨 1분기 실적발표 자료 캡처

지역별로는 한국 매출 비중이 여전히 높았다. 단, 지난해 4분기에 비해서는 감소한 수치이며, 중국 지역의 영향력이 크게 증가했다. 1분기 지역별 매출을 보면 한국이 57%, 중국 29%로 전분기 대비 중국의 비중이 크게 올랐다. 중국 ‘던전앤파이터’ 서비스의 정월 업데이트 매출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이밖에 일본, 북미와 유럽, 기타 지역 매출도 전년보다 상승했다. 일본은 ‘V4’, ‘트라하’, ‘피파 모바일’, ‘블루아카이브’ 등 신작 출시가 이어지면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6% 늘었다. 이밖에 북미와 유럽에서는 ‘메이블스토리’와 ‘메이플스토리M’ 업데이트 효과에 힘입어 16% 성장세를 기록했다. 기타 지역 성장세는 약 10%다. 단, 중국 지역 매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전체 매출 중 점유율은 소폭 하락했다.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 게임들도 견고한 성장을 지속했다. 넥슨의 대표 IP인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은 전년 동기 대비 13%, 56% 성장했다. 두 게임은 레벨 확장, 시즌제 도입 외에도 성장 가속 모드, 캐릭터 커스텀 시스템 등 색다른 콘셉트의 겨울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매출 호조를 지속했다. ‘서든어택’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에 지난 3월 PC방 점유율 9%대를 돌파하며 FPS 게임 장르 1위에 다시 올라섰다.

넥슨 신작 라인업(출처=넥슨 1분기 실적발표 자료 캡처)

넥슨 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는 이번 실적에 대해 “자사의 포트폴리오 확대 및 글로벌 전역의 고른 성과로 1분기에도 견고한 실적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선택과 집중의 개발 기조를 기반으로 멀티플랫폼 확장과 IP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