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조세 포탈 혐의로 조사받는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로 다양한 이슈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미국 정부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미국 법무부와 국세청은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를 운영하는 바이낸스 홀딩스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는 암호화폐 시장에서 큰 악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미 정부가 조사를 벌이는 부분은 자금 세탁 및 조세 포탈 혐의다. 암호화폐 분석 기업인 체이날리시스는 지난 2019년 암호화폐와 관련된 28억 달러 상당의 범죄 거래 중에서 1/4에 해당하는 약 7억 5,500만 달러가 바이낸스를 통해 거래됐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다. 다른 거래소 대비 훨씬 많은 불법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는 것.

그리고 미국 CFTC(상품선물거래위원회)도 바이낸스가 미국인이 암호화폐에 연결된 파생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미국인이 불법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는지 조사 중이다. 참고로 미국에서 거주하는 사람은 CFTC를 통해서만 선물이나 파생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즉, 바이낸스가 규제 기관을 의도적으로 속이고 암호화폐를 이용해 미국 투자자로부터 은밀한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구조를 만들었다는 것에 대한 조사다. 

바이낸스는 대표적인 조세 회피 지역인 케이맨 제도에서 설립된 곳으로, 현재 싱가포르에 사무실이 있지만 본사라고 할 수 있는 곳은 실제로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곳이다.

이번 조사에 대해 바이낸스 측은 “우리는 법적 의무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규제 및 법 집행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우리는 의심스러운 활동 감지 및 해결하고 자금 세탁 방지 원칙과 도구를 통합한 강력한 규정 준수 프로그램 구축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최근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대표가 테슬라에 대한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며 암호화폐 시세가 폭락한 가운데, 바이낸스의 조사 이슈가 터지면서 암호화폐들의 시세는 급락하고 있다. 

대장급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약 한 달 만에 5만 달러대가 무너졌고, 머스크의 발언 이후 3시간도 채 되지 않는 시간에 전체 가상화폐의 시가총액이 무려 약 415조원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나, 사태의 심각성을 더 하고 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