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MSI] 담원 기아 결승 진출 확정, RNG와 마지막 경기 예약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담원 기아가 로얄 네버 기브업(RNG)와 마지막 일전을 예약했다.

담원은 한국 시각 22일부터 23일까지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2021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4강전에서 매드 라이언즈를 세트 스코어 3대2로 꺾고 결승전 무대로 진출했다.

이날 담원은 공격적인 운영을 테스트하는 듯했다. 라인 초반 전투를 적극적으로 유도하며 스노우 볼을 굴리는 식으로 승리를 챙긴 것. 이 과정에서 지나치게 전투적인 공격 탓에 세트 스코어를 내주기도 했다.

1세트 담원은 요네와 럼블, 탐켄치, 오른으로 탄탄하면서도 공격적인 조합을 짰다. 중후반 전투에서 이득을 보겠다는 계산이었다. 실제로 오른은 초반 장악력이 높은 제이스를 상대로 체력 교환에서 우위를 거두며 팀의 기세를 올렸다. 1대1 과정에서 아쉽게 킬 스코어를 내주는 상황도 있었지만, 중반부터 궁극기를 쓴 이니시에이팅으로 상대 발을 묶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2세트와 3세트 상황은 좋지 않았다. 바텀 라인의 성장이 지체되면서 큰 차이가 벌어졌기 때문이다. 또, 실수를 만회하려는 움직임이 실오라기 하나만큼의 차이로 연달아 실패하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코너에 몰린 4세트, 시작은 좋지 않았다. 바텀 라인이 공략 당해 3킬을 내주고 시작한 것. 탑에서 1킬을 만회한 것이 천만다행이었다. 답답한 상황은 10분 바텀에서 한 번에 풀렸다. 상대의 3인 다이브를 베릴이 제대로 받아쳤고, 연달아 미드에서도 킬 스코어를 올렸다. 답답했던 골드 격차는 담원의 4천 골드 우위로 반전됐다.

이후 교전은 담원의 우세가 계속됐다. 포탑 골드를 뜯으며 상대 주요 공격수를 고루 잡아낸 것도 좋은 징조였다. 특히 칸 김동하의 리 신이 꾸준하게 성장했고, 상대의 도주로를 막는 압박으로 22분 승리를 이끌었다.

마지막 세트 담원의 선택은 제이스와 럼블, 조이, 트리스타나, 알리스타였다. 레오나를 필드로 밀고 들어오는 상대 조합을 받아치기 위한 선택이었다. 실제로 쇼메이커는 특유의 라인 푸시력을 바탕으로 초반부터 바쁘게 움직이며 기회를 만들어냈다. 칸과 베릴도 빠른 타이밍의 합류로 초반 난전으로 상대를 끌어들였다. 9분에는 미리 뭉쳐있던 담원이 탑을 압박하던 상대 아르무트의 나르와 사일러스를 연달아 잡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담원은 이 순간을 기점으로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미드 라인 억제기를 빠르게 파괴하며 시야를 틀어잡았다. 20분 기준 드래곤 스택 3대0과 골드 격차 4천을 벌이며 마무리에 돌입했다.

마지막 한다는 21분 상대 본진에서 벌어졌다. 포킹으로 상대를 빈사상태로 만든 뒤 마무리를 가하는 이상적인 한타였다. 쌍둥이 포탑까지 빠르게 정리한 담원은 상대의 마지막 저항을 무난하게 받아넘기며 23분 결승전으로 가기 위한 마지막 넥서스 파괴에 성공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