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제2의 나라’, 11일 만에 누적 매출 1억 달러 돌파…역대 최단 기간 기록 세웠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5개국에 출시된 ‘제2의 나라’가 출시 11일 만에 누적 매출 1억 달러(약 1,134억 원)를 돌파했다고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밝혔다. ‘제2의 나라’는 역대 최단 기간에 누적 매출 1억 달러를 돌파한 게임이 됐고, 중국을 제외하면 이 기간에 전 세계 매출 1위에 올랐다.

‘제2의 나라’는 콘솔 게임 ‘니노쿠니’ 시리즈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MMORPG다. 개발은 ‘리니지2 레볼루션’ 등을 개발했던 넷마블네오가 담당했다. 이 게임은 지난 6월에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에 출시됐다. 한국에서는 ‘리니지M’을 제치고 구글플레이 매출 1위를 찍기도 했다. 지금은 매출 3~5위를 오르내리고 있다.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의 집계에 따르면, ‘제2의 나라’는 출시된 지 11일 만에 5개국에서 누적 매출 1억 달러(약 1,134억 원)를 돌파했다. 국가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일본이 45%(4,560만 달러)로 가장 높았다. 한국 매출 비중은 35%이고, 대만은 15.7%을 기록했다.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의 비중은 50%로 동일했다.

같은 기간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을 살펴보면, ‘제2의 나라’는 텐센트의 ‘왕자영요’에 이은 2위에 올랐다. ‘왕자영요’의 매출은 대부분 중국에서 나온다는 것을 고려하면, 중국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이 기간 동안 ‘제2의 나라’가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를 찍은 것이다.

또한, 모바일 RPG라는 장르에서는 이 기간 동안 ‘제2의 나라’가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를 찍었다. 2위는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였고 3위는 ‘페이트/그랜드 오더’였다. 4위는 ‘몽환서유’, 5위는 ‘리니지M’이었다.

이로써 ‘제2의 나라’는 출시된 후에 가장 단기간에 누적 매출 1억 달러를 찍은 모바일 게임이 됐다. 기존 최단 기록은 ‘포켓몬 GO’가 가지고 있던 12일이었다. (그 다음은 ‘원신’과 ‘리니지2 레볼루션’의 13일이었다.)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됐던 ‘포켓몬 GO’와 달리, ‘제2의 나라’는 아시아 5개국에서만 출시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굉장히 놀라운 기세다.

센서타워는 ‘제2의 나라’의 흥행에 대해서 “한국과 일본에서 모바일 RPG가 제대로 흥행하면, 얼마나 큰 수익을 내는지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또한, 애니메이션 스타일로 개발된 모바일 RPG에서 또 하나의 흥행작이 추가됐다”라며 “관건은 이 기세를 얼마나 오래 유지하느냐이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