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신작 공세 나선 넥슨, 빅-리틀과 틀을 벗어난 도전으로 한계돌파 선언
왼쪽부터 넥슨 이정헌 대표, 성승헌 캐스터

넥슨이 대량의 신작 라인업과 함께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글로벌, 플랫폼, 장르, 규모의 틀을 깬 타이틀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것. 여기에 크고 작은 프로젝트로 다양한 시장을 노크한다는 전략도 따라붙었다.

넥슨은 5일 온라인 행사 ‘넥슨 뉴 프로젝트 :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규 개발 프로젝트와 경영 목표를 공표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행사에서 넥슨 이정헌 대표이사는 ▲경영 목표 ▲신규 개발 프로젝트 7종 ▲서브 브랜드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 ▲프로젝트 MOD,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영상 등을 소개했다.

넥슨은 지난 몇 년간 다양한 측면에서 사업을 강화해왔다. 온라인의 모바일 전환이 대표적이다. 신규 IP(지식재산권) V4(브이포)와 모바일 신작의 흥행으로 국내 게임업체 최초로 연간 실적 3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어 연봉 인상과 인력 채용을 병행하며 인재를 모으는 작업에 집중한다. 대량의 신규 프로젝트를 위한 채용도 곧 시작될 예정이다.

이정헌 대표는 “앞으로 넥슨을 책임질 새로운 슈퍼 IP 10종 이상을 개발-육성하고, 지속적인 연구와 과감한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회사의 새로운 혁신과 성장을 위해 올 하반기부터 2022년까지 1,000명 이상을 신규로 채용하고, 그동안 받아온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어린이와 코딩을 키워드를 바탕으로 사회에 환원하는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대형 게임 출시는 계속된다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

이어 ‘프로젝트 매그넘’, ‘마비노기 모바일’, ‘프로젝트 HP’를 포함한 핵심 프로젝트들이 먼저 소개됐다. ‘마비노기 모바일’, ‘테일즈위버M’,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등 기존에 발표된 게임들의 개발 상황도 공개됐다.

넷게임즈 박용현 사단은 개발 중인 루트슈터의 PC-콘솔(멀티플랫폼) 기반 게임 ‘프로젝트 매그넘’의 영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RPG의 수집 및 육성 요소와 FPS의 액션을 결합한 장르다. 국내보다 글로벌 파이가 큰 장르이기도 하다. 넥슨과 넷게임즈는 RPG 노하우를 집약해 국내-글로벌 동시 흥행을 목표로 개발 중이라고 했다.

네오플 오버킬스튜디오 박상태 디렉터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 IP를 기반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3D 액션RPG ‘프로젝트 오버킬’의 게임 소개가 이어졌다. ‘던파’의 새로운 도전을 담은 프로젝트다. 많은 유저가 고대했던 데브캣의 ‘마비노기 모바일’의 새로운 모습도 공개됐다. 캐릭터의 디테일, 생활과 전투 콘텐츠, 던바튼 마을의 모습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넥슨 김대훤 부사장

신규개발본부의 개발 모토인 빅-리틀(Big & Little)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대형 프로젝트(Big) 4종도 공개했다. 김대훤 부사장은 영상 발표를 통해 ▲공성전의 대중화, 24시간 실시간 대규모 전쟁 등을 강조한 멀티 플랫폼(PC, 모바일) MMORPG ‘Project ER’ ▲글로벌 타깃의 모바일게임 ‘Project SF2’ ▲원작의 스토리와 콘텐츠를 선보이는 모바일 MMORPG ‘테일즈위버M’ ▲중세 판타지 전장을 배경으로 30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근거리에서 맞붙어 싸우는 백병전 PvP(대전) 액션 장르의 PC 게임 ‘프로젝트 HP’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중 ‘프로젝트 HP는 ‘듀랑고’, ‘마비노기 영웅전’을 만든 이은석 디렉터의 차기작이다. 이날부터 오는 8일까지 프리 알파 테스트에 돌입한다. 이정헌 대표는 “지난달 ‘프로젝트 HP’의 사내 테스트를 진행했고, 내부 평가가 좋아서 테스트 시간을 늘리기도 했다. 이번 프리 알파 테스트에도 많은 유저분들이 참여해서 의견을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작고 빠르게, 날 것 그대로 선보이는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

대한민국에서 게임은 많은 자원과 시간이 투입되는 비즈니스로 커졌다. 이런 상황에서 넥슨은 보다 빠르고 날 것 그대로 유저에게 접근하는 서브 브랜드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기존의 개발 경험과 관습, 고정관념에 얽매이지 않고 색다른 시도를 소규모로 민첩하게 진행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젝트다. 빅-리틀 전략에서 리틀을 담당하는 프로젝트가 여기 속한다.

이정헌 대표는 “대작(AAA급) 게임은 항공모함이다. 바다를 빠르게 질주하는 쾌속정도 필요하다.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는 이런 작고 빠른 것들을 담당하는 게임들”이라며 “리스크를 감수하면서도, 세상에 없던 엣지있는 도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기민한 시도를 소규모로 담아낼 수 있는 서브 브랜드로 구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얼리스테이지의 빌드를 시장에 빠르게 선보여 유저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나가며 타이틀을 함께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형화된 테스트 방식을 탈피하기 위한 시도다. 내부 개발 빌드라도 선보여서 실시간에 가까운 피드백과 평가를 받는 것이 노림수다.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의 타이틀로는 신비한 블루홀을 탐험하는 해양 어드벤처 게임 ‘DR’과 빠른 템포의 전투와 스타일리시한 액션을 앞세운 대전 액션 게임 ‘P2’, 동료들과 중세 판타지 던전을 모험하는 ‘P3’를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젝트 MOD 화면

게임을 넘어 플랫폼도 넥슨의 재미에 편입된다. 창의적인 재미를 만들어갈 콘텐츠 메이킹 플랫폼 ‘프로젝트 MOD’를 소개했다. 샌드박스와 메타버스의 특징을 가미한 프로젝트다. 구체적으로는 ‘메이플스토리’와 ‘던전앤파이터’ 등에 2D게임에 쓰인 도트 에셋을 유저에게 공개하고, 자유롭게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일종의 플랫폼 서비스다.

이밖에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완성도를 가다듬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도 막바지 담금질 중이며, 곧 선보일 것이라는 발표가 있었다.

이정헌 대표는 “많은 유저분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넥슨에서 공개할 새로운 프로젝트들에 대해 계속해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