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담원, 칸-쇼메이커 멈추지 않는 활약에 세트 스토어 선취
제공=라이엇게임즈

28일 2021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의 마지막 결승전이 일산 CJ E&M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많은 것이 걸린 무대에서 세트 스코어를 먼저 차지한 것은 담원 기아였다.

3연속 우승과 쇼메이커의 최단기간 1,000킬 달성 등 많은 것들이 걸린 담원은 1세트부터 거침없이 진격했다. 라인 전투 시작과 동시에 탑 라이너 칸이 스노우볼을 불리는 이득을 팀에게 알렸다. 상대 페이커의 점멸까지 활용한 과감한 추격을 따돌렸고, 오히려 킬 스코어를 추가하면서 운영 주도권을 쥐었다.

실제로 이를 통해 벌어진 격차는 컸다. 상대에게 탑 개입을 강제하게 된 것. 여기에 칸은 캐니언과 쇼메이커의 합세에 힘입어 빠르게 킬 스코어를 챙겼고, 레벨과 아이템 구입에서 크게 앞서면서 사실상 경기의 핵으로 부상했다.

실제로 중반까지 칸의 유무에 따라 교전(한타)의 명암이 크게 달라졌다. 주도권을 잃은 상대 T1은 빠른 타이밍에 뭉치는 방법으로 변수 창출의 기회를 노렸다. 여러 번의 시도 끝에 몇 번의 성과를 내기도 했지만, 카밀을 잡은 칸이 합류할 때마다 전황은 뒤집혔다.

핵심적인 전투는 22분경 시도한 깜짝 내셔 남작(바론) 사냥이었다. 상대 관심이 드래곤이 쏠린 사이, 빠르게 사냥을 마치고 후퇴까지 안전하게 마무리했다. 이에 좁혀질 뻔했던 격차가 다시 유지됐다. 덕분에 단단하게 뭉쳐서 돌진하는 상대의 진영에 흔들릴지언정, 무너지지는 않는 버팀목이 됐다.

이후 마지막 전투가 된 바론 전투에서는 쇼메이커의 광역 궁극기와 적진 한복판에 순간 이동한 칸의 시너지가 제대로 폭발하면서, 팀의 3연속 우승을 위한 첫 세트 스코어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