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2세트도 챙긴 담원, 탑 집중 공략 전략 먹혔다
제공=라이엇게임즈

담원 기아가 28일 일산 CJ E&M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결승전 2세트까지 챙기며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2세트 담원과 T1은 승부를 결정짓겠다는 등 숨겨뒀던 비장의 카드를 꺼냈다. 먼저 담원은 성장은 어렵지만 운영과 누킹에 강점을 가진 카사딘을 바텀 직스와 함께 라인에 세웠다. T1은 직스를 상대하기 좋은 베인으로 공격 진영을 꾸렸다.

초반 라인전투 단계에서는 T1 칸나의 뚝심이 돋보였다. 칸을 집중 육성하고 싶은 담원의 집중 공격이 이어졌지만, 이를 모두 버텨내며 팀의 승기를 지켜내는 활약을 펼쳤다. 깔끔한 대응은 아니었다. 상대를 끈질기게 물어뜯는 뚝심으로 3번의 기습에서 동수 교환을 만들어 내는 집념이 엿보였다.

칸나의 활약과 바텀 테디-케리아의 듀오 킬 추가로 T1이 경기 초반을 글로벌 골드 약 1천과 드래곤 1스택을 가져가며 유리하게 시작했다. 전 세트 라인전투부터 칸의 성장세를 막지 못해 고군 분투한 것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중반부 돌입과 함께 경기는 난전으로 흘렀다. 바텀라인에서 시작된 T1의 도주와 담원의 추격전은 탑까지 이어졌고, 약 2분에 걸쳐 부활한 선수들이 합류했다. 이 과정에서 킬 스코어와 글로벌 골드가 맞춰졌다.

이어 3번의 실패를 만회하는 담원의 칸 밀어주기가 바텀에서 드디어 깔끔한 이득으로 굴렀다. 캐니언의 올라프가 킬 스코어를 챙기면서 주력 공격수 못지않은 성장세를 탄 것도 든든한 포인트였다. 여기에 상대 바텀 2차 포탑까지 깔끔하게 파괴하면서 글로벌 골드도 역전됐다. 무엇보다 드래곤을 차지할 주도권을 가져온 것이 큰 성과였다.

침착해진 담원은 공격에서 운영으로 템포를 조정했다. 아군 정글 지역 잠복으로 이동하던 상대 케리아를 끊어내고, 자연스럽게 압박을 가했다. 이에 대응에 나선 상대를 하나씩 끊어내는 소득도 챙겼다. 경기가 후반으로 넘어간 24분 담원은 미드 포탑을 건 대치전에서 포킹과 이니시에이팅 위협으로 이득을 굴렸다. 템포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T1의 과감한 반격에 고스트와 베릴이 희생됐지만, 이어진 내셔 남작(바론) 한타를 적절한 분산과 페이커 끊어내기로 승기를 굳혔다.

결국 담원은 31분 탑 억제기 파괴를 시작으로 상대 본진에 진격했고 4분 뒤 넥서스 파괴를 끝으로 서머 우승컵까지의 거리를 한 걸음 앞까지 좁혔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